글자 크기 설정

[저작권 한국일보]김용택의 소소한 날들_신동준기자/2020-05-29(한국일보)

달은 하늘에 두고

나는 마른 강 가에 누워 있다.

목마른

내 영혼이 닿을 수 없는 깊이까지

물이 줄어들었다.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