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우리가 세상을 바꿀 순 없지만, 구조를 한 개들의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연구자들을 비난하기에 앞서 그 제품을 사용하는 우리의 행동을 돌아봐야 합니다.”

묵직한 울림이 있던 유영재 대표의 말.

동그람이 영상 캡처

살아온 모든 순간을 강아지와 함께 했다는 ‘평범한 개아범’이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 유영재 대표가 되기까지의 이야기.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영상=동그람이 최종화 PD jhchoi089@naver.com, 동그람이 김광영 PD gyhiro1130@naver.com

동그람이 김광영 PD broad0_kim@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