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총 4400여개사… 市, 2억7000만원 지원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지역 중소기업의 수출 타격을 최소화하고, 적극적인 바이어 발굴 및 수출국 다변화 지원을 위해 시 소재 중소 수출기업 전체를 대상으로 ‘일괄가입방식 단체보험’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일괄가입방식 단체보험’은 전년도 통관기준 수출실적 100만달러 이하 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연간 2만~5만달러(보장)의 무역 단체보험을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일괄 가입하고 부산시가 보험료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수혜기업은 4,400여개사로 부산시의 지원 보험료는 약 2억7,000만원이다. 전년도 통관기준 수출실적 100만달러 이하 기업들은 별도의 신청 없이 이날부터 단체보험 가입으로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전년도 수출실적이 100만 달러를 초과하거나 수출실적이 없는 기업도 신청할 경우 단체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부산시는 수출 규모에 따라 보험금액이 책정되는 방식의 보험 가입에 대한 부담으로 가입이 어려웠던 수출 초보 지역 중소기업들에 이번 단체보험 지원을 통해 수출 피해로 인한 손실 최소화 및 경영 안정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최대한 많은 수출 중소기업이 무역보험 혜택을 받아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조기에 극복하고 나아가 수출경쟁력도 강화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