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市-원자력연구원-기장군 업무협약
동위원소 연구센터 조감도. 부산시 제공

부산시와 한국원자력연구원, 기장군은 16일 오후 3시 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방사성동위원소 융합연구 기반구축 사업의 성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수출용 신형연구로(기장로)에서 생산된 동위원소 원료물질의 활용과 제품화 등 산업지원을 위한 ‘(가칭)동위원소 활용 연구센터’를 구축, 방사성동위원소 연구에 필요한 시설과 장비를 갖추고 동위원소를 활용한 제품화 연구와 기업지원을 추진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가칭)동위원소 활용 연구센터’는 기장군 방사선 의ㆍ과학산업단지에 총사업비 331억원(국비 231억, 시비 50억, 군비 50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6,227㎡(지상 4층) 규모로 구축되며, 2023년 본격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방사성동위원소 활용연구센터 구축사업이 진행됨으로써, 기장군 방사선 의ㆍ과학산업단지에 입주할 산업체를 지원하고 신규 기업을 육성해 수출 산업화에 이바지하는 등 특화된 방사성동위원소 클러스터의 조기정착이 기대된다”면서 “나아가 동위원소 분야 국가 대형시설과 연계된 연구ㆍ개발(R&D)의 중심축으로서 신규 동위원소 개발, 동위원소 융합연구 등 기술 산업화, 방사선 의학산업 활성화에 큰 역할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수출용 신형연구로’와 더불어 ‘방사성동위원소 융합연구 기반구축 사업’이 2023년 완료되면 부산 경제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물론 신경제로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