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경남도, 도민정신건강조사 결과
79.7% 불안감ㆍ38.8% 우울감 경험
지속적 심리회복 지원 진행
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하면서 경남도민 10명 중 8명은 정서적 불안감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는 코로나19 관련 도민 정신건강조사를 한 결과 도민의 79.7%가 정서적 불안감을 느끼고, 38.8%는 우울감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한국조사협회 엠브레인퍼블릭(EMBRAIN PUBLIC)이 지난 4월부터 도내 만 19세~69세 인구 1,000명을 대상으로 심리변인, 대처 효능감, 서비스 욕구도 등 5개 부문 20개 항목을 온라인과 전화ㆍ면접조사 방법으로 실시했다.

코로나19의 두려움은 자신의 감염(71.4%)보다 가족감염에 대한 두려움(82.7%)이 10% 더 높게 나타났다.

또 비일상성 경험에서 주변사람에 대한 두려움과 경계심이 63.7%, 학업 및 직장생활에서의 어려움이 57.4%로 대인관계에 대한 불안감이 높게 나타나 확진자와 격리자에 대한 초기 정신건강상담과 퇴원 후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의 불안감 상승요인으로는 주변에서의 확진자 발생 43.4%, 방역물품 등의 불안정한 공급 21.1%, 매체를 통한 정보 수신 13.7%, 긴급재난문자 8.4% 등을 꼽았다.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서는 빠른 감염력에 대비한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의 안정적인 공급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경남도와 경남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는 계층ㆍ대상별 맞춤형 심리회복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언론 등 주요매체를 통한 심리교육과 카드뉴스 등 특화된 정보제공, 온라인 콘서트 등 문화콘텐츠를 활용한 도민 심리프로그램 제공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청소년상담복지센터ㆍ고용복지플러스센터ㆍ근로자건강센터와 같은 계층ㆍ대상별 심리상담기관과 정신건강복지센터를 연계해 지속적으로 코로나19 심리지원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코로나19 관련한 심리지원 상담서비스는 상담창구와 각 시ㆍ군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받을 수 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