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
미국의 홍콩 정책법 폐지 등
홍콩 위상 약화에 선제적 대응
온라인 IRㆍ해외광고 본격 추진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홍콩 소재 금융기관을 부산으로 유치하기 위해 본격적인 계획에 돌입했다.

16일 시에 따르면 최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직접 제정으로 중국의 홍콩 지배력 강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미국은 미국-홍콩 간 특권을 배제하는 홍콩 정책법 폐지 카드로 맞서면서 홍콩 정세가 요동치고 있다. 이에 부산시는 지난해 홍콩 시위 및 코로나19에 이은 홍콩의 상황이 안팎으로 불안한 상황에서 선제적 전략으로 금융중심지 활성화를 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부산시는 그간 추진했던 해외투자 설명회 마케팅 자료를 재정비하고, BIFC 내 입주 공공기관 및 관계기관과 공조해 홍콩 소재 타깃 기관을 세밀히 선별했다. 시는 이를 대상으로 온라인 화상 플랫폼을 활용한 언택트 마케팅을 정례화하고, 향후 홍콩 입국 제한 해제 시에는 1:1 기업방문과 현지 투자설명회도 계획 중이다. 또한 더이코노미스트 및 블룸버그 등 해외 경제 매체 광고와 더불어 모바일앱 광고까지 확대, 금융중심지 부산의 노출빈도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는 오는 18일 오후 5시 지옌(Z/Yen)사의 글로벌 마케팅 프로그램과 1만여 개의 가입 회원사 네트워킹 활용, 부산금융중심지 IR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어 다음달 중에는 온라인 화상 플랫폼인 ‘웨비나(Web + Seminarㆍ실시간, 녹화의 양방향 멀티미디어 화상회의 플랫폼)’를 활용해 홍콩 소재 타깃, 기관을 대상으로 온라인 투자설명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홍콩 소재 글로벌 금융회사 등에 대한 부산 금융중심지 유치 활동을 더욱 강화해 꼭 성과를 내겠다”면서 “앞으로 더욱 적극적인 홍보 활동으로 금융중심지 부산의 위상을 강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전했다.

한편 다음달 민관협력 금융전문기관인 (사)부산국제금융진흥원이 문을 열고 마케팅 및 금융 전문가들의 진용이 갖춰지면 해외금융기관의 부산 유치에 더욱 박차가 가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