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홍인표 대구시의원. 대구시의회 제공

대구시의회 홍인표(경제환경위원회ㆍ중구1) 의원이 대구시교육청이 추진 중인 국제바칼로레아(IB)교육의 내실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16일 오후 열릴 제275회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IB 교육이 2015 개정 국가교육과정의 학습관과 IB교육과정이 지향하는 학습관이 창의・융합형 미래인재 양성 등 유사한 점이 많음에도 IB를 굳이 도입하려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따졌다. IB교육은 학습자의 자기 주도적 학습과 성장을 추구하는 국제인증 교육과정으로 대구시교육청이 추진하는 역점 사업이다.

홍 의원은 “IB교육이 도입된다고 하더라도 실제 교육현장에서의 운영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점으로 인해 그 지속 가능성을 예단하는 것이 쉽지 않을 수 있는데 이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도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IB는 교육의 근본 패러다임을 바꾸는 혁신적인 교육과정인 만큼, 그 도입과 운영에 있어 체계적이고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며 “대구교육청은 단순히 보여 주기식이 아닌, 진정으로 우리 학생들에게 도움이 되는 길이 무엇인지를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모 기자 gjm@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