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우리 국가와 국민의 재산이 전세계의 면전서 무참히 침해 당했습니다.”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대한민국을 우습게 보지 말기를 바랍니다.” (지성호 통합당 의원)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면서 파국 수순을 밟아가는 남북관계에 통합당이 17일 당내 외교안보특별위원회를 띄웠습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안보특위에서 참석자들은 한 목소리로 정부의 대북 정책을 실패로 규정하고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는데요.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그 동안 문재인 정부의 남북관계 문제가 일단은 다 허구였다고 하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꼬집었습니다. 특히 탈북자 출신 태영호ㆍ지성호 의원은 북한을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웠습니다. 태 의원은 “해외의 북한 재산 압류 조치 같은 법적 투쟁을 공식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죠.

통합당은 여당의 단독 원 구성에 대한 반발로 국회 보이콧에 들어간 상황이지만 안보 문제에서는 주도권을 잡아야 한다는 판단에 긴박한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김용식ㆍ전효정 PD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