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노수광. 뉴시스

한화와 SK가 18일 외야수 노수광(30)과 투수 이태양(30)을 맞트레이드했다.

한화에서 SK로 이적하는 이태양은 2010년 한화에 입단 후 선발과 불펜을 오가면서 2018년엔 4승 2패 12홀드 평균자책점 2.84를 기록하며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힘을 보탰다. 올 시즌엔 7경기에 출전해 평균자책점 7.27로 부진했다.

노수광은 2013년 한화에 육성 선수로 입단 후 KIA를 거쳐 2017년 SK로 이적했다. 2018년 135경기에 출전해 타율 0.313을 기록하며 전성기를 보냈고 올 시즌엔 29경기에서 타율 0.267을 기록 중이다.

한화는 기동력을 갖춘 노수광의 수비와 작전수행 능력을 통해 팀의 공수주에 활력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는 불펜 강화를 위해 트레이드를 추진했다.

이태양. 뉴시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