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인공지능(AI)을 개발하는 신생(스타트업) 기업 슈퍼브에이아이는 18일 4차 산업혁명시대에 새로운 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한국판 디지털 뉴딜의 대표적인 혁신 기업 사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업체는 이날 강원 춘천시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디지털 경제 현장방문’에서 데이터 수집 및 가공 분야의 대표 혁신 서비스로 ‘슈퍼브에이아이 스위트’를 선보였다. 이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윤성로 4차산업혁명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김현수 슈퍼브에이아이는 문 대통령 앞에서 자율주행차 개발시 필요한 인공지능의 데이터 라벨링(사진)을 자동으로 진행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문 대통령도 직접 데이터 라벨링 작업을 체험했다.

데이터 라벨링이란 인공지능이 사람과 자동차 등이 뒤섞인 도로에서 사람 및 사물을 명확히 인식할 수 있도록 특징을 부여하는 작업이다. 김 대표는 “AI 제품 및 서비스 개발은 학습용 데이터를 준비하면서 시작된다”며 “슈퍼브에이아이 스위트는 AI와 사람이 협력해 10배 높은 효율로 AI 학습에 필요한 자료를 구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wolfpac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