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나 혼자 산다’ 유아인의 일상이 공개된다. MBC 제공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인간 유아인의 생생한 면모가 공개된다.

19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유아인은 기상 후 침대에서 몸을 일으키지 못하는가 하면, 옥상에서 일광욕을 즐기던 중 잠을 이기지 못해 뜻밖의 낮잠 타임까지 펼치며 단잠과의 사투를 벌인다. 낭만적인 풍경 속, 새소리와 코골이의 기막힌 하모니가 펼쳐진다.

그런가 하면 유아인은 두 마리의 고양이와 함께 여유로운 힐링 타임을 보낸다. 알뜰살뜰하게 고양이 화장실 청소부터 돌입하는가 하면, 자신의 식사보다 고양이의 끼니를 먼저 챙기며 완벽한 팔불출 집사의 면모를 보여준다.

한편 평소 신체 긴장으로 인한 고충을 겪던 유아인은 정신적인 부분까지 단련하는 독특한 운동법을 공개한다.

누워서 진행하는 미스터리한 운동은 유아인을 또다시 숙면에 빠져들게 만들며 코골이와 수련의 컬래버까지 펼쳐졌다고 해 궁금증이 모아진다.

또한 유아인은 동네 마트에서 능숙하게 장을 보며 자취러다운 면모를 보이고, 뻥튀기 사랑을 드러내며 구수한 간식 취향까지 공개한다. 어디서도 볼 수 없던 그의 인간미 가득한 모습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핫 셀럽 유아인의 친근한 리얼 일상은 1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