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정·김세정이 물에 빠지면?"…'SBS 연기대상' 말말말

"김유정·김세정이 물에 빠지면?"…'SBS 연기대상' 말말말

입력
2022.01.01 02:25
신동엽(왼쪽)과 김유정(오른쪽)이 '2021 SBS 연기대상'에서 진행을 맡아 활약했다. SBS 제공

신동엽(왼쪽)과 김유정(오른쪽)이 '2021 SBS 연기대상'에서 진행을 맡아 활약했다. SBS 제공

'2021 SBS 연기대상'을 찾은 배우들이 화려한 언변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대에 오른 이들은 농담으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사랑꾼 면모로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31일 '2021 SBS 연기대상'이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진행됐다. 신동엽과 김유정은 이 행사의 진행을 맡아 활약했다. 시상식에 참석한 스타들은 함께 호흡을 맞췄던 제작진, 배우들과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멘토 이상우에 진심으로 감사"

김소연이 '2021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SBS 제공

김소연이 '2021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SBS 제공

대상의 영예는 김소연에게 돌아갔다. 그는 "28년 전에 보조 출연자로 시작했다. 그 작품이 SBS 드라마였다. SBS에서 엄청 큰 상을 주셨는데 믿어지지 않는다. 이 상을 받아도 되는 건지 모르겠다. 죄송하고 송구한 마음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편 이상우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김소연은 "'펜트하우스'를 하면서 매 장면 잘할 수 있을지 걱정을 많이 했다. 항상 옆에서 긍정적인 멘토가 돼 준 이상우씨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사랑한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민망한 상황 연출"

안효섭(왼쪽)과 김유정(오른쪽)이 '2021 SBS 연기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받았다. SBS 제공

안효섭(왼쪽)과 김유정(오른쪽)이 '2021 SBS 연기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받았다. SBS 제공

베스트 커플상은 '홍천기'의 김유정과 안효섭이 차지했다. 시상자는 '사내 맞선'으로 대중을 만날 예정인 안효섭 김세정이었다. 결과 발표 후 안효섭은 "로코를 함께 찍고 있는 세정씨에게 베스트 커플상을 받으니 조금 민망하다"고 털어놨다. "민망한 상황을 연출해 주신 SBS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김유정 김세정이 물에 빠지면 둘 중 누구를 구할지에 대한 질문에 안효섭은 "멀리서 두 분을 응원하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반쪽과 기쁨 나누고파"

이하늬가 '2021 SBS 연기대상'에서 남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SBS 제공

이하늬가 '2021 SBS 연기대상'에서 남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SBS 제공

최근 비연예인 남자친구와 부부의 연을 맺은 이하늬는 붉은 드레스를 입고 대상 후보로 무대 위에 올랐다. 신동엽은 이하늬에게 "최근 기쁜 소식이 들렸다"고 축하의 말을 건넸고, 이하늬는 "내가 깜짝 놀라게 해드린 듯하다. 드라마 끝나고 그렇게 됐다. 축하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미소 지었다.

이후 이하늬는 '원 더 우먼'으로 미니시리즈 코미디·로맨스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받은 뒤 남편을 언급했다. "얼마 전에 내게 좋은 일이 있었다. 함께 평생을 하게 될 반쪽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다"라는 말은 많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따뜻한 세상 만드는 배우 꿈꾼다"

김영대가 '2021 SBS 연기대상'에서 각오를 밝혔다. SBS 제공

김영대가 '2021 SBS 연기대상'에서 각오를 밝혔다. SBS 제공

남자 신인상을 받은 '펜트하우스' 시리즈의 김영대는 배우로서의 책임감에 대해 이야기해 시선을 모았다. 트로피를 받아든 그는 "배우가 어떤 직업인지 생각을 해보게 됐다. 연기라는 수단을 통해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귀감이 돼 영향력을 갖추게 되는 직업인 듯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향력을 키워나가며 따뜻한 세상을 만드는데 보탬이 되는 선한 배우가 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김영대의 말은 앞으로 그가 보여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정한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