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하기까지 한 트럼프

똑똑하기까지 한 트럼프

입력
2022.06.22 18:00
26면
구독

편집자주

<한국일보> 논설위원들이 쓰는 칼럼 '지평선'은 미처 생각지 못했던 문제의식을 던지며 뉴스의 의미를 새롭게 해석하는 코너입니다.


론 디샌티스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가 16일(현지시간) 버마산 비단뱀 퇴치를 위한 연례 뱀 사냥 행사를 앞두고 마이애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모습. AP 연합뉴스

론 디샌티스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가 16일(현지시간) 버마산 비단뱀 퇴치를 위한 연례 뱀 사냥 행사를 앞두고 마이애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모습. AP 연합뉴스

44세의 젊음과 출중한 외모. 예일대와 하버드대 로스쿨을 나온 수재이자 학창 시절 야구선수로 두각을 보인 스포츠맨. 네이비실 법무관으로 이라크 험지에서 복무했다. 엘리트 출신임에도 중하층 지지가 높다. 최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공개 지지로 공화당 차기 대권 주자로서 지명도를 한층 높였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후견으로 성장해 청출어람을 꾀하고 있는 샛별,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다.

□ 고향 플로리다주에서 연방 검사와 하원의원으로 활동하던 디샌티스는 주지사 당선을 발판으로 전국구 인사로 도약했다. 취임 이듬해인 2020년 코로나 사태 땐 연방정부의 백신·마스크 의무화 조치를 거부해 주목받았다. 방역 효과가 낮을뿐더러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이유였다. 코로나 유행 초반엔 연방 지침에 충실했던 그의 표변에 그해 11월 대선에서 트럼프 재선을 지원하려 한다는 뒷말이 나왔지만, 어쨌든 이후 거듭된 대유행에도 '방역으로부터의 자유'를 고수했다. 이달 미국 전역에서 영유아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플로리다주는 백신을 주문하지 않았다.

□ '리틀 트럼프'란 별명처럼 호전적 보수주의자다. 미국 주간 뉴요커에 따르면 디샌티스를 아는 이들은 그가 여론과 언론을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한다. 때론 물심양면 후원해주는 큰손들까지 모른 척한다. 남에게 관심이 없고 대화나 악수를 꺼린다고도 한다. 다만 명석하고 부지런하며 진지한 정치인이란 평가는 공통적이다. 백신 무용론을 자문했던 감염병학자는 "주지사가 모든 의학 논문을, 초록이 아니라 전문을 읽고 왔다는 걸 알고 놀랐다"고 말했다. 뉴요커는 디샌티스를 '머리가 있는 트럼프'라고 요약했다.

□ 내후년 정권 탈환을 노리는 공화당에서 디샌티스는 트럼프의 최대 경쟁자다. 트럼프를 제외한 공화당 잠룡 대상 전국 여론조사에선 39%의 지지를 얻어 2위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15%)을 압도했다. 최근엔 트럼프까지 대상에 넣어도 디샌티스 지지율이 가장 높은 조사도 나온다. 끈끈했던 두 사람 관계도 서서히 균열하고 있다. 누군가를 이용하기만 했던 트럼프가 거꾸로 정치적으로 이용당하는 진풍경을 보게 될지가 요즘 미국 정가의 관심사다.

이훈성 논설위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