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던 물가, 8월 5.7%로 제동… 라면·택시 등 곳곳에 '복병'

치솟던 물가, 8월 5.7%로 제동… 라면·택시 등 곳곳에 '복병'

입력
2022.09.02 15:00
수정
2022.09.02 15:51
5면
구독

물가, 기름값 진정에 올해 처음 꺾여
다른 품목 물가는 여전히 불안
가공식품·택시요금 인상 꿈틀, 물가 위협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2년 8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2년 8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내내 치솟기만 하던 소비자물가가 고물가 주범인 석유류 가격이 다소 안정을 찾으면서 7개월 만에 꺾였다. 하지만 여전히 높은 5%대 물가가 지속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고 라면 등 가공식품 인상, 택시요금 상향 추진 등 물가를 더욱 자극할 복병도 곳곳에 있다.

기름값 떨어지자 물가도 하락

통계청이 2일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8월 물가는 전년 대비 5.7% 상승했다. 물가는 1월 3.6%를 시작으로 7월 6.3%까지 상승폭을 키워오다 지난달 5%대로 내려갔다.

8월 물가를 떨어뜨린 가장 큰 요인은 기름값이다. 석유류 물가 상승률은 7월 35.1%에서 8월 19.7%로 절반 가까이 낮아졌다. 이에 따라 석유류가 전체 물가를 얼마나 높였는지 보여주는 기여도 역시 7월 1.59%포인트에서 8월 0.9%포인트로 작아졌다.

석유류 물가는 최근 국제 유가 하락, 유류세 인하로 하락했다는 분석이다. 두바이유 가격은 6월 배럴당 113달러까지 뛰었다가 8월 97달러로 떨어졌다. 아울러 정부는 7월부터 유류세 인하폭을 확대했다. 실제 6월 초 리터(L)당 2,100원을 웃돌았던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이날 기준 1,742.32원까지 낮아졌다.

물가 상승세가 제동 걸린 점은 긍정적이나 석유류를 제외한 다른 품목은 여전히 불안하다. 채소류는 2020년 9월(31.8%) 이후 가장 높은 27.9% 상승했다. 특히 지난달 초 폭우 등 기상 악화에 따른 작황 부진으로 △배추(78%) △오이(69.2%) △파(48.9%) 가격이 크게 올랐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으로 국제 곡물 가격이 오르면서 노량진 컵밥 가격이 16년 만에 올랐다. 뉴스1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으로 국제 곡물 가격이 오르면서 노량진 컵밥 가격이 16년 만에 올랐다. 뉴스1

외식 물가 상승률 8.8%도 1992년 10월(8.8%) 이후 약 30년 만에 가장 컸다. 여름 휴가철에 가격을 높인 음식점이 많았던 영향이다. 가공식품, 전기·가스·수도 물가도 각각 8.4%, 15.7% 오르면서 물가를 끌어올렸다.

"5, 6%대 물가, 상당 기간 이어갈 것"

정부는 앞서 물가가 추석 연휴 이후인 9, 10월에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측했지만 사정이 녹록지 않다. 당장 초대형 태풍 힌남도가 불어올 타격이 어느 정도일지 가늠하기 힘들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을 고려하면 물가가 정점에 도달한 후 하락세를 타기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환석 한국은행 부총재보가 이날 오전 '물가 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앞으로 물가는 상당 기간 5, 6%대의 높은 오름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진단한 배경이다.

가공식품·택시요금 인상 움직임도 물가를 위협할 수 있다. 농심은 국제 곡물 가격 인상을 반영해 15일부터 신라면 등 라면 26개, 새우깡 등 스낵 23개 상품의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 라면, 스낵의 평균 인상률은 각각 11.3%, 5.7%에 이른다.

다른 라면 업체나 제과·제빵업계는 아직 가격 인상 여부를 확정하지 않았으나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서울시가 추진 중인 택시 기본요금 3,800원→4,800원 상향 역시 고물가 복병이다. 인상 시기가 내년이지만, 다른 품목이나 서비스 요금의 연쇄 인상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여전히 높은 수준의 물가 상승률이 지속하고 있는 만큼 정부는 조속한 물가·민생 안정을 위해 모든 정책 노력을 하겠다"며 "또 명절 성수기 수요 확대, 국제 원자재 가격의 향방 등 잠재된 물가 불안 요인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박경담 기자
윤주영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