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먹통' 소상공인 피해, 닷새 만에 1200건

카카오 '먹통' 소상공인 피해, 닷새 만에 1200건 접수...외식∙운수업 '집중'

입력
2022.10.21 17:00
구독

소상공인연합회, 17~31일 카카오 먹통 피해 접수
소상공인 절반 이상 카카오 서비스 '유료 이용자'

소상공인연합회 홈페이지 캡처


#. 서울 서초구에서 뷰티컨설팅을 운영하는 A씨는 15일 카카오톡 서비스가 마비되면서 대혼란을 겪었다. A씨는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100% 예약제로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신규 및 재방문 예약 손님을 확인할 수 없어 고객들의 항의가 빗발친 것. 급기야 일부 고객은 예약 불가로 항의하다 빠져나갔다.

#. 경기 용인에서 대형프랜차이즈 치킨집을 운영하는 B씨는 카카오톡 서비스가 먹통이 되면서 매출이 크게 떨어졌다. 통상 카카오톡 선물하기 쿠폰 매출이 주말 기준 150여만 원가량 나오는데, 15일에는 해당 기능이 멈춰버려 0원이었기 때문이다. 상황을 잘 알지 못하는 고객들 민원이 폭주하면서 종일 해명하느라 진땀을 뺐다.


소상공인연합회 제공


소상공인연합회(소공연)는 17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카카오 서비스 먹통 사태 관련 피해 접수를 받은 결과 21일 오후 2시 기준 소상공인 피해가 총 1,254건 접수됐다고 밝혔다.

서비스 피해 유형으로는 음식배달, 퀵서비스 등의 기반이 되는 카카오T 이용 피해가 50.54%(중복 응답)로 가장 많았고, 톡채널 서비스 예약·주문·상담이 45.58%로 뒤를 이었다. 페이 및 기프티콘 결제(42.06%), 주문·배송 알림(31.95%), 카카오 로그인(18.86%), 멜론 서비스(12.45%) 등에서도 피해가 속출했다.

업종별로는 주로 운수업(33.57%)과 외식업(24.19%)에 피해가 집중됐다. 서비스업(16.52%), 도소매업(13.99%) 등이 뒤를 이었다. 피해를 접수한 소상공인의 57.4%는 유료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었다.

피해 접수는 31일까지 진행된다.

김진주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