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시 30분 4·5호선 탑니다" 전장연 오늘부터 출근길 지하철 시위 재개

"7시 30분 4·5호선 탑니다" 전장연 오늘부터 출근길 지하철 시위 재개

입력
2022.11.07 06:31
수정
2022.11.07 10:44
구독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에서 장애인권리예산 등을 촉구하는 '제41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 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태원 참사 추모를 위해 일주일 동안 시위를 중단했던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7일 출근길 지하철 집회 재개한다. 출근길 시위는 11일까지 매일 이어진다.

서울교통공사는 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 "7일 오전 7시 30분부터 4호선, 5호선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장애인 권리예산 확보를 위한 지하철 타기가 예정되어 있다"며 "이에 따라 4호선, 5호선 열차 운행이 상당 시간 지연될 수 있다. 열차 이용에 참고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안내했다.

같은 날 전장연도 페이스북을 통해 "42차에서 46차까지 출근길 지하철을 탑니다!"라며 출근길 지하철 시위 재개를 알렸다. 7일 시위는 4호선 삼각지역에서 시작해 국회의사당앞, 강동구청 두 방향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해당 공지에 대한 온라인 반응은 엇갈린다. "반드시 여러분이 원하는 세상이 이뤄지기 기도한다"는 응원 한편으로 "시위로 혼잡이 심해 참사가 터질까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번 시위는 전장연이 지난달 30일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국민 애도 기간에는 지하철 시위를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힌 지 7일 만이다.

전장연은 그간 장애인 활동 지원예산, 권리 기반 활동 지원 제도 정책 마련, 장애인의 활동 지원 권리 보장, 장애인 이동권 예산 제도 개선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이어오고 있다.

이윤주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