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G20 정상회의 참석… 푸틴도 올까

입력
2022.11.08 22:09
수정
2022.11.08 22:14
구독

크렘린궁 "푸틴 대통령 참석 여부, 이번 주 내 결정"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달 11일 주요 7개국(G7) 정상 화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키이우=AP 뉴시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달 11일 주요 7개국(G7) 정상 화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키이우=AP 뉴시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5~1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불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르히 니키포로우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대변인은 8일 우크라이나 공영방송 서스필린 인터뷰에서 “어떤 형식으로든 젤렌스키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에 참여할 것”이라며 “더는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스푸트니크통신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화상 연결로 참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그동안 푸틴 대통령이 G20에 참석하면 자신은 불참할 것이라고 밝혀 왔다. 하지만 최근 푸틴 대통령이 회의에 불참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참석하는 방향으로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와 달리 G20 회원국이 아니지만 올해 의장국인 인도네시아의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의장 권한으로 젤렌스키 대통령을 회의에 특별 초청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뿐 아니라 러시아 초청에도 상당한 공을 들였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G20에 초청해서는 안 된다는 서방의 압박에도 지난 6월 직접 러시아 모스크바로 날아가 푸틴 대통령을 만났다. 그러나 조코위 대통령은 6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인터뷰에서 “최근 푸틴 대통령과 통화했다”며 “이번 회의에 직접 참석하긴 어려울 것이라는 ‘강한 인상’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크렘린궁은 이번 주 안에 푸틴 대통령의 회의 참석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푸틴 대통령이 회의 참석을 완전히 배제하지 않았다며 화상으로 참여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표향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