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지휘부, 사람을 고기 취급”… 러 해병대원, 공개 비판

입력
2022.11.08 23:54
구독

지휘부 무능 저격 서한, SNS서 확산
러 국방부 이례적 성명 "가짜뉴스"

우크라이나군이 최근 탈환한 하르키우주 카미얀카 마을 인근에서 우크라이나군 병사들이 도로에 버려진 러시아군 전차 잔해를 살피고 있다. 카미얀카=AP 뉴시스

우크라이나군이 최근 탈환한 하르키우주 카미얀카 마을 인근에서 우크라이나군 병사들이 도로에 버려진 러시아군 전차 잔해를 살피고 있다. 카미얀카=AP 뉴시스

우크라이나 동부 전선에 투입된 러시아 정예 해병대원들이 지휘관들의 무능을 성토하며 쓴 서한이 소셜미디어에서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정부는 파장이 커지지 않도록 즉각 진화에 나섰다.

8일(현지시간) 러시아 리아노보스티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러시아 태평양함대 소속 제155 해병여단 대원들이 쓴 것으로 알려진 공개 서한이 텔레그램과 블로그 등으로 퍼져나갔다.

올레크 코제먀코 연해주 주지사에게 보내는 이 편지에서 해병대원들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시인 파블리우카 인근에서 공격을 받아 대원 300명이 숨지고 다치고 실종됐다”고 주장했다.

또 “파블리우카를 점령하라는 명령을 받았지만, 부대 장비의 절반 정도가 나흘 만에 파괴됐다”면서 “그들(지휘관들)은 자신을 과시하는 것 말고는 아무것도 신경 쓰지 않는다. 그들은 사람을 고기라고 부른다”고 비난했다.

해병대원들은 “발레리 게라시모프 러시아군 총참모장과 루스탐 무라도프 동부군관구 사령관은 실제 병력 손실 규모를 숨긴 죄가 있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군사적 실패에 관한 독립적인 조사를 지시해 달라”고 호소했다.

파장이 커지자 코제먀코 주지사는 텔레그램을 통해 “해병여단 지휘관들과 연락했다”며 “실제로 손실이 있었던 것은 맞지만 손실 규모는 서한에 적힌 것만큼 크지는 않다”는 해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해병대원이 “상황이 어렵지만 임무 수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발언하는 영상을 함께 올렸다.

러시아 국방부도 이례적으로 반박 성명을 내며 예민하게 반응했다. 국방부는 “(서한 내용은) 가짜뉴스”라고 일축하면서 “파블리우카 인근 지역에서 수행된 열흘간 공격에서 지휘관의 유능함 덕분에 해병대원 손실은 전체 병력의 1%를 넘지 않았고 부상자도 7%에 못 미친다”고 주장했다.

미국 NBC는 해병대원들의 항의 서한과 당국의 반응을 두고 “사기가 떨어진 러시아군이 도시를 점령하고 장악하는 데에 실패하면서 군인들 사이 동요가 퍼져나가는 징후”라고 지적했다.

김표향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