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협회, 도어스테핑 중단에 "기자 간 갈등 조장 중단하라" 비판

기자협회, 도어스테핑 중단에 "기자 간 갈등 조장 중단하라" 비판

입력
2022.11.21 20:12
수정
2022.11.21 20:52
구독

21일 성명 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출근길 문답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한국기자협회가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 문답(도어스테핑)을 중단하며 MBC 기자를 문제 삼은 데 대해 "출입기자들 사이를 이간질하고 갈등을 유발하려는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기협은 21일 성명을 내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는 대통령실의 도어스테핑 중단 설명에 대해 "책임을 MBC에 떠넘기려는 태도"라고 꼬집었다. 대통령실이 말한 불미스러운 사태는 MBC 기자가 18일 윤 대통령을 향해 "MBC가 무엇을 악의적으로 했다는 거죠"라며 따지듯 묻고, 이를 지적한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과 해당 기자가 2분여간 공개적으로 입씨름을 벌인 일을 뜻한다. 기협은 "도어스테핑 중단에 앞서 대통령실은 출입기자단 간사들에게 연락해 MBC에 대한 징계의견 청취를 했다"며 "만약 MBC 기자의 잘못이 있다면 출입기자단에서 자율적으로 처리하면 될 일이다. 이는 특정 언론사를 본보기로 삼아 언론을 길들이려는 의도"라고 반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통령실 청사에 도착한 뒤 기자들과 만나지 않고 바로 집무실로 향했다.

양승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