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세번째 재인증’ 성공

입력
2022.12.21 10:50
구독

2026년까지 지질공원 지위 유지
유네스코 3관왕 브랜드도 이어가

제주 세계지질공원의 대표적인 명소이자 ‘화산학의 교과서’로 알려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수월봉 전경. 제주관광공사 제공.

제주 세계지질공원의 대표적인 명소이자 ‘화산학의 교과서’로 알려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수월봉 전경. 제주관광공사 제공.



제주가 유네스코(UNESCO) 세계지질공원 재인증이 확정됐다. 이번이 세 번째로, 제주는 세계지질공원 지위를 오는 2026년까지 유지한다.

20일 제주도에 따르면 유네스코는 제주도 세계지질공원에 대해 지난 9월 현장평가, 12월 7~9일 제7차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운영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재인증하기로 결정했다고 누리집을 통해 공식 발표했다. 유네스코는 심의에서 제주도 세계지질공원이 2018년 재인증(2차) 시 권고사항을 충실히 이행하고, 지난해 12월 열린 제9차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도 성공적으로 개최한 점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네스코는 이번 심의 과정에서 새로운 권고사항도 제시했다. 생물 다양성과 문화유산을 연계한 지질유산 홍보 강화, 교통약자 등 탐방객을 위한 지질 대표 명소 편의시설 확충, 지질재해에 대한 교육 강화 등이다.

지질공원 재인증 절차는 내년 2월까지 유네스코로부터 지질공원 재인증 확정 공식문서와 인증서가 전달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도는 이번 심사에서 제시된 권고사항 등에 대한 후속조치 계획을 마련하는 등 세계지질공원 지위 유지를 위해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세계지질공원은 세계자연유산, 생물권보전지역과 함께 자연과학 분야의 유네스코 3대 공식 프로그램으로, 국제적 브랜드 가치가 높은 만큼 심사도 까다롭다. 올해 재인증 평가를 받은 43개 세계지질공원 중 4곳은 ‘옐로카드’를 받아 세계지질공원의 지위를 잃게 될 상황이다. 세계지질공원은 4년 주기로 엄격한 재인증 심사를 거쳐 브랜드 지위를 부여하며, 인증뿐만 아니라 유지도 까다로운 프로그램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전 세계 46개국의 177개 세계지질공원이 유네스코의 인증을 받았다. 제주도는 2010년 국내 최초로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받았으며, 2014년과 2018년 재인증 성공에 이어 이번에 세 번째 재인증에 성공했다.

변덕승 도 세계유산본부장은 “제주 세계지질공원이 세 번째 재인증에 성공하면서 유네스코 3관왕(세계지질공원, 세계자연유산, 생물권보전지역) 브랜드를 이어가게 됐다”며 “앞으로도 철저하게 관리하고 역량을 강화해 가겠다”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