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중부 '한파특보'... 충남·전라·제주 최대 50㎝ 폭설

수도권·중부 '한파특보'... 충남·전라·제주 최대 50㎝ 폭설

입력
2022.12.22 07:55
수정
2022.12.22 11:22
구독

기상청, 전날보다 기온 5~10도 낮아져

중부지방에 한파특보가 발효되며 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2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홍제천 인공폭포가 얼어 있다. 뉴스1

중부지방에 한파특보가 발효되며 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2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홍제천 인공폭포가 얼어 있다. 뉴스1

절기상 동지(冬至)인 22일에는 수도권·충북·경북 등에 한파특보가 발효되는 등 전국의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진다. 충남·전라·제주를 중심으로 최대 50㎝ 이상의 많은 눈도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하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고 예보했다. 기온은 전날보다 5~10도가량 큰 폭으로 떨어져 매우 춥겠다.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 충북, 경북 북부 내륙에는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 지역별상세관측자료(AWS)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0분 기준 기온은 서울 -7.4도, 인천 -7.0도, 춘천 -6.8도, 강릉 -2.5도, 대전 -4.2도, 대구 -1.5도, 전주 -2.0도, 광주 -0.5도, 부산 0.7도, 제주 5.4도다. 낮 최고기온은 -8∼3도로 예보됐다.

충남권과 전라권, 제주도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예상돼 대설주의보도 발효됐다. 예상 적설량은 충남 서해안과 전라권(전남 동부 남해안 제외), 제주도 중산간·산지, 울릉도·독도 10∼25㎝, 충남권 내륙, 충북 중·남부, 제주도(중산간·산지 제외) 5∼15㎝, 전남 동부 남해안, 경상 서부 내륙, 서해5도 3∼10㎝다. 경기 남서부, 충북 북부에는 1∼5㎝의 눈이 예보됐다.

쌓인 눈으로 인한 비닐하우스나 약한 구조물 붕괴, 나뭇가지 부러짐 등 시설물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

특히 이면도로나 골목길, 경사진 곳 등에도 눈이 쌓이거나 얼어 빙판길이 예상돼 보행자는 안전에 각별히 주의하고, 도로에도 미끄러운 곳이 많아 차량 운행 시 감속하고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박민식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