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백세] '라켓실버단'의 꺾이지 않는 열정…”마음도, 실력도 청춘”

입력
2022.12.27 12:00
23면

<4> 고수들 모인 실버 배드민턴

편집자주

노인 인구가 급증하면서 한국은 2025년엔 65세 이상 비율 20.6%로 초고령 사회 진입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보건 통계에 따르면 한국인의 기대 수명은 83.5세이나 건강 수명은 66.3세에 불과합니다. 평균 17.2년을 질병에 시달리며 살아가는 서글픈 현실. 건강한 노년을 실천하는 이들이 즐기는 운동을 통해 100세 시대 건강 장수법을 소개합니다.

60, 70대 회원들이 주를 이룬 전북 전주의 '성지산 배드민턴 동호회'가 26일 전주 한바탕국민체육센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전주=김지섭 기자

TV 드라마에 배드민턴을 사랑하는 ‘라켓소년단’이 있었다면 현실에는 ‘라켓실버단’이 있다. 한파가 몰아친 한겨울, 60~80대 나이에도 배드민턴을 향한 열정과 애정은 꺾일 줄 모른다. 26일 오전 7시에 찾은 전북 전주 한바탕국민체육센터는 라켓을 휘두르는 어르신들의 굵은 땀방울과 웃음으로 가득 찼다. 강력한 스매시나, 긴 랠리를 보기는 어려웠지만 코트 빈틈을 찌르는 노련한 코스 공략이 일품이었다.

21명의 장·노년 회원으로 구성된 ‘성지산 배드민턴 동호회’는 겨울 동안 주말을 제외하고 날마다 이곳에서 오전 6시부터 8시까지 2시간 동안 함께 운동한다. 이날은 때마침 월례 대회가 펼쳐지는 날이었다. 복식으로 그간 꾸준히 갈고닦았던 실력을 뽐내느라 승부욕이 코트를 지배했다. 비록 승자와 패자가 나뉘는 대결이었지만 이긴 쪽도, 패한 쪽도 연신 행복한 미소를 보였다. 결과를 떠나 라켓과 셔틀콕으로 하나가 된 것에 큰 의미를 뒀기 때문이다.

성지산 배드민턴의 회장을 맡고 있는 유순임씨.

성지산 배드민턴의 터줏대감은 유순임(81)씨다. 배드민턴 경력만 수십 년에 달해 아직도 만만치 않은 실력을 자랑한다. 50대 때부터 시작해 60, 70대에 전남 나주, 인천, 제주 등 전국 대회 곳곳을 다니며 연령대별 우승을 차지했다고 한다. 유씨는 “70대까지는 대회에 나갔는데, 이제 80대 선수는 없더라”면서 “대신 하루도 안 빠지고 배드민턴 동호회에 나와 즐겁게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배드민턴은 건강과 웃음을 안겨준 최고의 운동이다. 유씨는 “병원에 다니면서도 낫지 않았던 아픈 머리가 남편의 권유로 배드민턴을 시작하고부턴 아프지 않더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릎도, 어깨도 아프지 않다. 내 무릎 한번 봐라. 아주 튼튼하다. 팔씨름도 웬만해서는 안 진다”며 “내 최고의 건강 비결은 배드민턴”이라고 강조했다. 모든 스트레스도 셔틀콕을 때리면 날아간다. 유씨는 “웃음 치료가 따로 필요 없다”며 “잘 쳐도, 못 쳐도 계속 웃게 된다. 웃는 게 좋다”고 했다.

유씨의 든든한 파트너는 20년째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박순임(70)씨다. 공교롭게도 둘은 이름이 같다. 함께 거주지 인근 공원에서 배드민턴을 쳤던 인연이 아직도 이어져 오고 있다. 박씨는 “산도 다니고, 요가, 헬스 등도 해 봤는데 배드민턴만큼 재미있는 운동이 없다”며 “셔틀콕을 치는 맛도 있고, 점수로 승부를 가리는 경기를 하니 스릴도 있다”고 배드민턴의 매력을 설명했다. 이어 “집에만 있다가 운동하러 나오기 시작하니 잘 안 되던 소화도 잘 되고, 아픈 머리도 다 나았다”고 덧붙였다.

배드민턴을 즐기고 있는 모습.

배드민턴 얘기만으로도 즐거워했던 박씨와 유씨가 대뜸 기자에게도 ‘한 게임 하자’며 라켓을 건넸다. 어르신의 대결 제의에 적잖게 당황했지만 학창 시절 배드민턴을 곧잘 친 경험이 있어 가볍게 이길 줄 알고 라켓을 잡았다. 2대 2 복식으로 21점 한 경기를 치르는 방식이었는데, 기자는 남자 어르신과 짝을 이뤘다. 상대팀의 나이를 고려해 초반 살짝살짝 친다는 계획이었지만 생각보다 날카롭게 날아오는 셔틀콕에 또 한번 당황했다. 여러 차례 셔틀콕을 맞히는 대신 바람을 갈랐다. 경기 중반부터 제대로 마음먹고 해 보자고 했는데 좌, 우, 앞, 뒤 여기저기로 날아오는 셔틀콕에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결과는 21-13, 어르신들의 완승이었다. 유씨는 “오래 치다 보니까 셔틀콕이 날아올 때 어디로 보내야 할지가 한눈에 들어온다”고 경기 비결을 밝히면서 기자에게는 “생각보다 잘 친다”고 위로를 건넸다.

성지산 배드민턴의 남자 최고령 회원 정규호(74)씨는 기자의 완패를 보면서 “배드민턴은 80세에도 할 수 있고,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운동”이라며 “관공서나 학교 등에 운동할 곳이 많아 실력자들이 많다”고 말했다. 교직 생활을 하는 동안 배드민턴을 쳤던 정씨도 수준급 실력을 갖췄고, 배드민턴으로 건강과 활력을 찾았다고 한다. 정씨는 “위장병 환자였지만 배드민턴을 치면서 확실히 건강해졌다. 다리가 튼튼해지고 폐활량도 커졌다”며 “너무 즐겁다 보니 현재 사는 곳(전북 완주)과 거리가 있는데도 이렇게 운동을 나온다”고 강조했다.

성지산 배드민턴 회원들이 다정한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회비제로 운영되는 일반적인 동호회와 달리 성지산 배드민턴은 회비보다는 공동체 회복에 운영 목적을 뒀다. 동호회 운영을 총괄하는 안석근(63)씨는 “회비제는 공동체 회복과 거리가 멀다”며 “우리는 회비가 강제 사항이 아니다. 서로 어우러져 지내는 데 목적이 있다”고 했다. 단지 함께 땀 흘리고, 일상생활도 서로 공유하는 공동체 정신을 추구한다는 뜻이다. 실제 김장을 하면 김치를 가져와 같이 맛보고, 정원이 있는 회원의 집에 함께 가서 조경 일을 돕는다고 한다. 유씨는 “음식 하는 걸 좋아해 같이 나눠 먹으면 즐겁고 보람도 느낀다”며 “당장 내일도 저녁을 회원들과 먹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무엇보다 좋은 사람들을 만나는 게 좋다”며 “어디 가서 이런 분들을 못 만난다”고 자부했다.

전주=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