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티처라는 교사 개념, 코치, 컨설턴트, 헬퍼로 바뀌고 있다"

윤 대통령 "티처라는 교사 개념, 코치, 컨설턴트, 헬퍼로 바뀌고 있다"

입력
2023.01.05 17:10
수정
2023.01.05 19:52
구독

교육부·문체부 신년 업무보고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교육부·문화체육관광부 업무보고에 입장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디지털 심화와 인공지능(AI) 시대에 지식은 이미 클라우드에 다 있고 디지털 기기로 얼마든지 파악하고 접근이 가능하다. 이것을 활용해서 문제 해결 역량을 키워주는 것이 교육이 돼야 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 신년 업무보고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대전환 시대의 선도자가 되려면 혁신 인재를 양성하는 방향으로 '교육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교육에 대한 기존의 시각을 다시 한번 되돌아봐야 한다"면서 "과거 부국강병을 추구하던 시절에는 일방적인, 국가 독점적인 교육을 했지만 4차 산업혁명의 사회에서는 이런 교육이 지탱하고 버틸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다양성을 보장하려면, 교육을 하나의 서비스라고 보고 수요자와 공급자가 자유로운 선택을 할 수 있는 것이 제도상 보장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교육의 다양성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교육의 개념이 달라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과거에는 교사가 학생에게 지식을 전수했지만 (디지털 시대에는) 문제 해결 역량을 키워주는 것이 교육이 돼야 한다"면서 "디지털 심화 사회에서 여러 가지 교육 방법이 현장에 적극적으로 신속하게 도입이 돼야 한다"고 했다. 특히 "티처(teacher)라는 교사의 개념도 코치(coach), 컨설턴트(consultant), 헬퍼(helper) 이런 식으로 바뀌어나가고 있다"며 "교사의 기능이 바뀐다는 것은 교육의 개념이 바뀌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육의 새로운 개념엔 '돌봄'이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제 돌봄이라고 하는 건 교육에 포함돼야 한다"면서 "유보(유아교육·보육)통합 얘기도 오래전부터 많이 나왔지만 돌봄이 교육체계에 편입될 때가 왔다"고 했다.

교육 개혁의 목적에 대해 윤 대통령은 "디지털 산업사회에 제대로 일할 수 있는 인재들이 잘 공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인수위 시절 경제단체장들과 간담회를 해보니 인재를 많이 공급해달라는 얘기를 했는데, 그것은 그만큼 (인재가) 부족하다는 얘기"라며 "우리 교육이 산업에 필요한 수요를 제대로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교육은 지방 균형 발전, 저출산 문제 해결의 핵심적인 사안"이라며 "얼마 전 이주호 교육부 장관이 대학에 관한 모든 권한을 지방정부에 넘기겠다고 말했는데 당연히 해야 되고 필요한 일"이라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두 부처의 업무보고가 끝난 후 마무리 발언에서 "한 사람 한 사람이 제대로 된 교육을 받고 문화적 소양을 갖춘, 지성이 지배하는 사회가 돼야 '자유사회'가 성립된다"며 "대한민국이 추구하는 교육의 방향 역시 자유주의를 지향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교육의 다양성 추구를 위한 자율화를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윤 대통령은 "자유와 함께 연대는 자유사회를 포괄하는 핵심 가치"라면서 "장애인 예술인들이 창작과 전시에서 공정한 기회를 갖도록 해야 하는 것도 연대의 정신이 자유사회를 만들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김지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