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 경로 차단'… 우크라이나를 도운 뜻밖의 동물은?

'러시아군 경로 차단'… 우크라이나를 도운 뜻밖의 동물은?

입력
2023.01.14 17:04
수정
2023.01.14 18:27
구독

벨라루스 접경지에 두꺼운 진흙 형성
땅 축축한 탓 러시아군 침공에 장애물

비버. 게티이미지뱅크

비버. 게티이미지뱅크


뜻밖의 동물이 우크라이나의 새로운 우군으로 떠오르고 있다. 바로 ‘물 위의 건축가’로 불리는 비버다. 몸 길이가 60~70㎝에 불과한 설치류가 어떻게 총과 포탄을 들고 국경을 넘는 러시아군을 막아낼까.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최근 비버가 지은 댐으로 벨라루스와 국경을 맞댄 우크라이나 북서부에 두꺼운 진흙과 습지가 형성됐다. 이 덕분에 벨라루스를 경유한 러시아군의 침공 경로가 어느 정도 차단되고 있다.

벨라루스 접경지 볼린주(州)의 방위여단은 비버 댐으로 형성된 습지가 우크라이나군에게 지리적 이점으로 작용하는 동시에 침공에 대비할 시간을 벌어준다고 보고 있다. 세르히 호민스키 여단 대변인은 “비버가 땅을 축축하게, 지날 수 없게 만들었다”며 “우리에겐 뜻밖의 새로운 우군”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비버가 댐을 지으면 사람들이 이를 허물지만, 이번엔 전쟁 때문에 그렇게 하지 않아 사방이 물”이라고 설명했다.

군사정보기업 로찬컨설팅의 애널리스트 콘라트 무지카도 “(볼린은) 공습 작전을 수행하기에는 끔찍한 지역이 될 것”이라고 짚었다. 그는 물이 많고 도로는 적은 지역 특성상 우크라이나이군이 러시아군을 포격이 가능한 장소로 몰아넣기 쉬운 구조라고 분석했다.

벨라루스는 우크라이나 북쪽 국경을 맞대고 있어 러시아의 새로운 침공 경로로 줄기차게 언급돼 왔다. 최근에는 벨라루스에 러시아군 항공기가 대거 배치됐고, 다음주 또다른 합동 군사훈련도 예정돼 있어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알렉세이 폴리슈크 러시아 외무부 관리는 13일 러시아 타스통신에 “법적으로 볼 때 우크라이나의 군사력 사용이나 우크라이나군의 벨라루스 또는 러시아 침공은 집단대응의 충분한 근거가 된다”고 말했다.

허경주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