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이재명, 공허한 음모론 뒤에 숨는 단계 지나"

한동훈 "이재명, 공허한 음모론 뒤에 숨는 단계 지나"

입력
2023.01.16 17:40
수정
2023.01.16 17:50

"사적 보복 아닌 단순 범죄 수사"
"국민들이 깡패 배후 궁금해할 것"
KBS 김성태 인터뷰 폄하하기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업무보고를 위해 이동하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검찰 수사를 '정치 보복'으로 주장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이제는 팩트와 증거로 말씀하시는 게 어떨까 생각한다"며 맞불을 놨다.

1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출석을 위해 국회를 찾은 한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수사받는 사건으로 기소된 분도 많으시고 구속된 분도 많고 그 과정에서 목숨을 잃은 사람도 계신다"며 "맥락에 맞지 않는 공허한 음모론이나 힘자랑 뒤에 숨는 단계는 오래전에 지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그분을 포함해 민주당이 말하는 당당하게 수사에 응하는 게 (맞지)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 장관은 이 대표를 향한 수사가 지난 정권에서 시작된 수사일 뿐 사적 보복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그 수사는 모두 문재인 정권에서 시작했다. 문재인 정권이 사적 보복을 시작했다는 말인가"라며 "지금 이 사안들은 사적 보복이란 프레임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 구조다. 단순한 범죄 수사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한 장관은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의 국내 송환에 정치적 의도가 깔려있다는 민주당 일각의 주장도 반박했다. 한 장관은 "멀쩡한 기업을 사냥해서 주가조작하고 돈 빼돌리고 정치인에게 뒷돈 주고 북한에 몰래 돈 준 범죄인이 수사받다가 해외 도피하면 최선을 다해서 잡아 오는 게 국가 임무"라며 "민주당이 이번 범죄인 송환에 왜 이렇게 예민하게 생각하고 어떻게든 트집을 잡으려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진짜로 궁금해하시는 것은 민주당이 말하는 '깡패 잡아 오는 배후'가 아니라 '깡패 배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김 전 회장이 이 대표와의 관계를 부인한 KBS 인터뷰에 대해서도 일종의 말맞추기 신호라고 해석했다. 한 장관은 "해외 도피한 중범죄자들이 못 견디고 귀국하기 직전에 자기 입장을 전할 언론사를 선택해 일방적 인터뷰를 하고 자기에게 유리하게 보도되도록 하고 관련자들에게 일종의 말맞추기 신호를 보내는 것은 과거에 자주 있던 일"이라며 "최근에 남욱씨도 그랬고 최서원씨도 그랬다. 그런다고 범죄 수사가 안 되지 않았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 장관은 대장동·위례신도시 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이 대표를 소환 통보한 것과 관련해 “성남FC와 대장동 등 성남시에서 있었던 지역 토착비리 범죄 혐의”라며 “통상적인 토착 비리 범죄 수사 절차에 따라서 검찰이 공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훈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