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소환 통보' 다음날 대검 달려간 野 "김건희 수사 촉구"

'이재명 소환 통보' 다음날 대검 달려간 野 "김건희 수사 촉구"

입력
2023.01.17 13:43
수정
2023.01.17 13:49
구독

한동훈에 "윤핵관 당대표 나가라"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박범계 위원장과 원내대표단 등이 17일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며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의원 10여명은 17일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해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의 전날 소환 통보를 "사법 살인 시도"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검찰독재 정치탄압 대책위원회' 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이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수사는 눈감고 이 대표와 전 정부를 향한 표적, 편파 수사를 하는 정치 검찰을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대장동 사업자 중 한 명인) 정영학 녹취록에 나오는 '50억 클럽'과 검찰·법원·언론의 비리는 아예 검찰의 관심도 못 끌고 있다"며 "오로지 선거에서 패한 정적을 죽이기 위해 윤석열 검찰이 혈안이 됐다. 이쯤 되면 법의 외관을 한 사법 살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전 정부 인사와 야당 수사는 전방위 무차별적인 것과 달리 윤석열 일가 수사는 면죄부로 일관되고 있다"며 "이재명 대표에 대한 압수수색이 224건인 반면 김건희 관련 압색은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단 한 건도 없다"며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영원할 것 같았던 군사 독재도 막을 내렸다"며 "검찰 독재가 계속되면 전국민적 저항도 필연임을 알려 둔다"고 강조했다.

송기헌 의원은 김건희 여사 연루 의혹이 제기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해 "공판 과정에서 드러난 관련자 진술에 따르면, 김건희가 직접 주식 매도 주문을 했을 뿐 아니라 공범에 따르면 수익 배분도 약속했다는 얘기도 있다"며 "진위를 떠나 조사조차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은 검찰이 김건희 수사를 방기하고 직무유기를 하고 있다고 밖에 말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기자회견 직후 대검찰청 고위 관계자와 비공개로 면담했다.

한동훈에 "정치하고 싶으면 윤핵관 당대표 나가라"

민주당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전날 이 대표를 향해 "맥락에 맞지 않는 공허한 음모론이나 힘자랑 뒤에 숨는 단계는 오래전에 지났다"며 "이 대표가 수사받는 사건으로 기소된 분도 많으시고 구속된 분도 많으시고 그 과정에서 목숨을 잃은 사람도 계시다"고 한 발언에 대해서도 비판을 쏟아냈다.

박성준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 장관은 세간의 관심을 끌어 자신의 인지도를 높이려는 것인 듯 자극적인 말을 쏟아내고 있다"며 "아직 재판도 시작하지 않았는데 법무부 장관이라는 사람이 야당 대표를 범죄자로 특정하고 수사 정당성을 강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가 그렇게 하고 싶으면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고 여의도로 넘어오라"며 "윤핵관 당대표 후보로 나가면 될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성택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