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전 쌍방울회장 첫날 조사 13시간만에 종료

김성태 전 쌍방울회장 첫날 조사 13시간만에 종료

입력
2023.01.18 01:02
구독

김성태, 수원구치소서 밤 보낸 뒤 추가 조사
검찰, 18일 구속영장 청구 예상

8개월간 도피 끝에 태국에서 붙잡힌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이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영종도=고영권 기자

8개월 동안의 해외 도피 끝에 붙잡힌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의 검찰 첫날 조사가 13시간만인 18일 오전 0시쯤 종료됐다.

18일 검찰 등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김영남)는 전날 오후 10시까지 김 전 회장에 대한 피의자 신문을 진행했다. 이후 김 전 회장 측이 2시간가량 신문조서를 검토하며 그가 검찰에 압송된 지 약 13시간 만에 모든 절차가 마무리됐다.

김 전 회장은 수원구치소에 수감됐다가 오전에 다시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을 예정이다. 검찰은 김 전 회장에 대한 조사를 마치면 이날 중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전 회장은 횡령 및 배임 혐의, 자본시장법 위반, 뇌물공여, 외국환거래법 위반과 더불어 대북송금 의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받고 있다.

이달 10일 태국 빠툼타니의 한 골프장에서 체포된 그는 이틀만인 12일 자진귀국 의사를 밝힌 뒤 전날 아침 8시 20분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직후 수원지검으로 압송됐다.

고은경 동물복지 전문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