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35.5% 나경원 21.6%... 與지지층 당대표 지지도 더 벌어져

김기현 35.5% 나경원 21.6%... 與 지지층 당대표 지지도 더 벌어져

입력
2023.01.18 11:50
수정
2023.01.18 14:24
구독

뉴시스, 국민리서치그룹·에이스리서치 의뢰
14~16일 성인 1002명 여론조사

지난해 김기현(왼쪽) 국민의힘 의원이 주도하는 공부모임 '혁신24 새로운 미래'의 세미나에 연사로 초청받은 나경원 당시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김 의원과 함께 환하게 웃고 있다. 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처

지난해 김기현(왼쪽) 국민의힘 의원이 주도하는 공부모임 '혁신24 새로운 미래'의 세미나에 연사로 초청받은 나경원 당시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김 의원과 함께 환하게 웃고 있다. 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처

국민의힘 지지층 내 차기 당대표 선호도에서 김기현 의원이 35.5%, 나경원 전 의원이 21.6%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대통령실과 친윤계의 전폭적인 지원에 가파른 상승세를 탄 김 의원이 '반윤'으로 찍힌 나 전 의원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질렀다.

뉴시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국민리서치그룹과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14~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에서 여당 지지층 397명에게 '국민의힘 당대표 적합도'를 물은 결과, 김 의원은 35.5%를 기록했다. 이어 나 전 의원 21.6%, 안철수 의원 19.9%, 유승민 전 의원 7.4%, 황교안 전 대표 3.7%, 조경태 의원 2.5%, 윤상현 의원 1.5% 순이었다.

직전 조사(2022년 12월 27~29일) 대비 김 의원은 20.3%포인트 급상승한 반면 나 전 의원은 9.2%포인트 하락했다. 김 의원은 12월 2주 차 시행된 1차 조사에서 9.8%를 기록한 이후 10.3%(12월 4주 차) → 15.2%(12월 5주 차) → 35.5%(1월 2주 차)로 꾸준히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와 달리 나 전 의원은 같은 기간 22.9% → 26.5% → 30.8%(12월 5주 차) → 21.6%로 경쟁자들을 멀찌감치 따돌리며 앞서가다 대통령실 및 친윤계와의 갈등이 표면화한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직전 조사보다 김기현 20.3%포인트 상승, 나경원 9.2%포인트 하락

뉴시스 여론조사

뉴시스 여론조사

앞서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12~13일 전국 성인 중 국민의힘 지지층 515명에게 '차기 당대표로 누가 선출되는 것이 좋은지' 물었을 때 김 의원(32.5%)이 줄곧 1위를 달렸던 나 전 의원(26.9%)을 앞서기도 했지만, 당시 두 사람의 지지율 차이는 5.6%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 ±4.3%포인트) 내에 있었다.

국민리서치그룹과 에이스리서치는 "윤심의 효과와 함께 권성동, 주호영 두 후보의 표심(약 10%)이 김 의원에게 흡수됐고, 나 전 의원의 지지도 하락분이 김 의원에게 이동된 결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친윤계의 김 의원 전폭 지원뿐만 아니라 권성동 의원의 당대표 후보 사퇴와 주호영 원내대표가 같은 조사 후보군에서 제외된 점도 김 의원에게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얘기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민식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