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사무총장 "회원국들, 우크라에 중무기 추가 지원할 것"

나토 사무총장 "회원국들, 우크라에 중무기 추가 지원할 것"

입력
2023.01.19 08:38
수정
2023.01.19 09:35
구독

젤렌스키, 서방에 "중무기 지원 서둘러 달라" 요청
'우크라 나토 가입' 질문엔 "지금은 우크라 승리 지원에 집중할 때"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 EPA 연합뉴스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 EPA 연합뉴스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이 18일(현지시간) "회원국들이 우크라이나에 중무기와 현대 무기를 추가로 지원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연차총회 '안보 및 평화 재건' 세션에 패널로 참석해 오는 20일 독일 람슈타인 미 공군기지에서 미국 주도로 열리는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한 '우크라이나 국방 연락 그룹'(UDGC) 회의를 언급하며 "더 많은 중무기와 현대 무기 지원이 핵심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회의에 참여하는 나토 회원국을 중심으로 중무기 추가 지원 발표가 나올 가능성을 암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영국, 폴란드가 주력 전차 지원을 이미 결정한 가운데, 미국 등 다른 서방 국가들 역시 지원 행렬에 동참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레오파드 전차를 지원해달라는 요청에 아직 답하지 않고 있는 독일의 입장도 주목된다.

이날 앞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온라인 연설을 통해 "폭정이 민주주의를 앞서고 있다. 자유세계가 생각하는 시간을 테러국가(러시아)는 살인하는 데 이용한다"며 서방에 중무기 지원을 서둘러달라고 요청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특별연설 직후 연단에 오른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그의 말처럼 (무기 지원이) 시급히 필요하며, 속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이 이 전쟁에서 승리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우크라이나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를 위해 극도로 중요하다"며 "역설처럼 들리겠지만 무기가 곧 평화로 가는 길"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나토 가입에는 '신중' 입장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문제에 대해선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우크라이나를 나토 일원으로 받아들일 것이냐'는 진행자 질문에 "우크라이나가 (언젠가) 나토 회원국이 될 것이라는 나토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면서도 "지금 집중하고 있는 것은 우크라이나가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하고, 유럽에서 하나의 독립 주권 국가로서 이기도록 하는 것"이라고 답을 대신했다.

한편,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이날 아직 나토 가입 절차가 완료되지 않은 핀란드 및 스웨덴이 '당장 내일 러시아 공격을 받는다면 회원국이 아니더라도 두 나라를 지원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우리가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들은 우리가 (합류를) 초청한 가까운 파트너일 뿐만 아니라, 우리의 군사 구조에 통합돼 있다"며 "일부 회원국과는 양자 간 안전보장(협정)도 맺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그들이 나토와 지금도 매우 가깝고,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엄청난 병력을 소진하고 있기 때문에 핀란드와 스웨덴에 대한 군사 공격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평가했다.

권영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