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통령실發 윤심 기사 막아달라... 선거 개입"

안철수 "대통령실發 윤심 기사 막아달라... 선거 개입"

입력
2023.02.05 11:22
수정
2023.02.05 11:26
구독

안철수 클린·공정 선거 위해 당 비대위·선관위에 요구
"특정 후보 지지하는 의원·당협위원장 윤리위 제소도"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4일 경기 일산서구청에서 열린 고양정 당협의회 신년하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고양=뉴스1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4일 경기 일산서구청에서 열린 고양정 당협의회 신년하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고양=뉴스1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의원이 "특정 후보에게 윤심이 있다 없다는 기사가 나오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비상대책위원회와 선거관리위원회에 요청했다.

안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비대위와 선관위는 더 이상 소모적인 윤심논쟁이 계속되지 않도록 (해달라)"이라고 적었다. 안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뜻이 아니다"라고 보도된 최근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 인용 기사에, 대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들은 대통령실의 선거 개입이라는 정당민주주의의 근본을 훼손하는 중차대한 사안"이라며 "이렇게 전당대회를 치르다가는 내년 총선 승리는커녕 당원들과 국민들에게 정치에 대한 혐오와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실망만을 안겨줄까 너무나 두렵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위해 대통령실발 기사 보도 자제를 포함, 3가지 사항을 당 비대위와 선관위에 요구했다. 그는 "선관위는 모든 후보의 선거 캠프가 확인되지 않은 의혹과 의문을 가지고 상대 후보를 비방하는 일이 없도록 공정선거, 클린선거 협약식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현역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들은 당규 제34조에 의거해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나 반대를 표명할 수 없도록 하고 있는데도 이 조항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선관위는 이 규정을 위반하고 있는 의원과 당협위원장들에 대해서는 당 윤리위에 제소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모든 후보들이 그동안 정치를 해오면서 고민하고 느꼈던 정치와 정책을 놓고 토론하고 경쟁하는 전당대회가 시작됐지만 시작부터 당원들과 국민들을 크게 실망시키고 있다"며 "누구의 잘잘못이라고 할 것도 없이 우리 모두가 비난과 비방의 진흙탕에서 뒹굴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박민식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