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통령실 저격에 "오늘 공개 일정 취소"

안철수, 대통령실 저격에 "6일 공개 일정 취소"

입력
2023.02.06 10:06
수정
2023.02.06 11:19
구독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국민의힘 당권주자로 나선 안철수 후보가 6일 공개 일정을 취소했다. 대통령실과 친윤석열계가 안 의원의 '윤안(윤석열·안철수)연대' 표현 등을 문제 삼으며 공세 수위를 높여간 데 따른 여파로 해석된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50분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토마스의 집에서 독거노인과 소외계층을 위한 무료 배식 봉사를 할 예정이었다. 이어 오후 4시 40분 KBS 1TV '사사건건' 대담에 출연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 기자단 공지를 통해 해당 일정을 모두 순연한다고 밝혔다. 안 의원 측은 "오늘만 안 후보의 일부 일정 순연은 상황 점검 및 정국 구상을 위해 조정됐다"고 설명했다.

안 후보가 돌연 일정을 취소한 데에는 최근 대통령실과 친윤계의 강공에 따른 전략 수정 의도가 짙어 보인다. 안 후보는 대통령 후보 단일화와 대통령직인수위원장 재직 경험을 언급하며 '윤안연대'를 내세웠다. 또 자신을 공격하는 친윤계 핵심 장제원 의원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이진복 정무수석을 통해 "대통령을 선거에 끌어들이려는 의도"라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안 후보는 이와 관련해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안연대가) 나쁜 표현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쓰지 않을 생각"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다만 안 후보 캠프에서는 불만 기류가 흐른다. 안 후보 캠프 선대위원장을 맡은 김영우 전 의원은 이날 문자메시지를 통해 "선대위원장인 저로서는 섭섭함이 느껴지는 게 사실"이라며 "안 후보님은 대통령과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차원에서 연대라는 표현을 한 것인데 다른 뜻은 없다. 공정선거를 우려하는 대통령실의 입장을 잘 유념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순 기자
정준기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