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튀르키예에 구호대 110명 파견…역대 최대 인원

튀르키예에 긴급구호대 110명 파견... 500만 달러 지원

입력
2023.02.07 16:10
수정
2023.02.07 21:20
3면
구독

단일 파견 구호인력 규모로는 역대 최대
"국민 일부 부상…심각한 상태 아니야"
외교부, 튀르키예 여행주의보 상향 조정

박진 외교부 장관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내 상황실에서 열린 튀르키예 지진피해 민관합동 해외지원협의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내 상황실에서 열린 튀르키예 지진피해 민관합동 해외지원협의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7일 강진으로 초대형 인명피해를 입은 튀르키예에 110명 규모의 대한민국 긴급구호대(KDRT)를 파견하기로 했다. 해외에 단일 파견하는 구호 인력 규모로는 역대 최대에 해당한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외교부, 소방청,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KOICA) 등으로 구성된 60여 명 규모의 긴급구호대 파견이 결정되었고, 의약품 등 긴급 구호물품도 군 수송기를 통해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후 "국방부에서 구호가능 인원을 50명 추가하기로 해 긴급구호대 인원은 총 110명"이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정부는 1차적으로 5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긴급구호대는 현지에 파견된 유엔이나 다른 국가의 긴급구호대와 협의를 통해 활동지역과 임무를 정하고, 튀르키예 정부 및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할 방침이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이날 민관합동 해외긴급구호협의회를 주재하면서 "튀르키예는 한국전 참전국이자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중요한 국가"라며 "우리 구조대 파견은 500만 달러 지원과 더불어 튀르키예가 지진 피해에서 조속히 회복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는 전날 튀르키예 정부로부터 긴급구조대 파견을 공식 요청받았다. 이에 외교부, 119특수구조대, 코이카 인력으로 구성된 3명의 사전조사단을 현지로 급파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튀르키예 지진 피해 지원을 위해 군 수송기를 이용한 구조 인력 파견을 지시했다.

임 대변인은 긴급구호대 파견 시기에 대해 "군 수송기로 다 파견될 예정이지만 현지 상황, 특히 시설 안전 등의 공항 상황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튀르키예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번 지진이 강타한 인접국가 시리아에 대해서도 국제기구가 인도적 지원을 요청하는 대로 응할 방침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튀르키예의 우리 교민 규모는 2,700여 명이다. 지진 피해 인근 지역에는 약 100명이 거주하고 있다. 대다수의 교민들은 피해가 경미한 지역인 아다나와 메르신에 거주하고 있고, 하타이주 안타키아에는 11명, 산리우르파 지역은 13명 등 총 24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임 대변인은 "우리 국민의 인명피해는 없다"며 "일부 부상자는 발생했지만, 심각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하타이주 여행 중 연락이 두절됐던 우리 국민 1명도 국내에 있는 가족과 연락이 닿았다. 외교부 관계자는 해당 국민에 대해 "현지인의 차를 타고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 중"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앞서 2015년 네팔 강진, 2018년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등에 긴급구호대를 파견했다. 2013년에는 초강력 태풍 하이옌의 피해를 입은 필리핀에 4차례에 걸쳐 총 127명의 긴급구호대를 보냈다. 외교부는 이날 강진 피해가 발생한 튀르키예 동남부 지역 가운데 6개 주에 대해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했다.


문재연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