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도발 신호탄’ 중앙군사위 개최... 김정은 37일 만에 등장

北 '도발 신호탄’ 중앙군사위 개최... 김정은 37일 만에 등장

입력
2023.02.07 18:00
6면
구독

지난해 중앙군사위 회의 후 미사일 도발 봇물
8일 유력한 열병식에서 김정은 메시지 주목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6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전쟁준비태세 완비와 작전전투훈련 확대 강화 등을 토의 결정했다고 조선중앙TV가 7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북한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군사사업을 근본적으로 개선·강화하겠다고 선포했다. 지난해 같은 회의 이후 탄도미사일 도발이 기승을 부린 터라 올해 들어 잠잠하던 북한의 군사행동이 본격화하는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8일로 예상되는 인민군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대남·대미 강경 메시지를 낸다면 북한의 도발 행보에 속도가 붙을 수도 있다.

노동신문은 7일 “2023년도 주요 군사 정치 과업과 군 건설 방향에 대한 전망적 문제들을 심도 있게 토의했다”며 김 위원장이 전날 회의를 주관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인민군대의 작전 전투 훈련을 부단히 확대 강화하고 전쟁 준비태세를 보다 엄격히 완비하는 문제 등을 연구 토의하고 결정을 채택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공개석상에 등장한 것은 지난해 12월 31일 이후 37일 만이다.

북한은 이번 회의가 김일성의 ‘일당백’ 구호 제시 60주년을 맞아 열렸다는 점을 부각했다. 일당백은 김 위원장의 조부 김일성 주석이 1963년 2월 6일 군의 현대화와 요새화 등을 지시한 데서 비롯한 구호로, 외세에 맞선 북한의 호전성을 상징하는 표현이다.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공화국의 무장력', '역사적 승리', '투쟁 과업', '무적의 군사력', '백승의 위훈' 등 주민들의 투쟁심을 강조하는 단어들을 한껏 늘어놓았다. 이에 북한이 1월 1일 이후 중단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재개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특히 이날 회의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 뒤편에 ‘미싸일(미사일)총국’이라는 글자와 마크가 새겨진 깃발이 포착됐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지구 위로 날아가는 모습이 형상화됐고, 원자 모양도 담긴 것으로 보여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지휘하는 부서로 추정된다. 도발의 두 축인 핵과 미사일을 꺼내 들어 한미의 대북 확장억제에 정면으로 맞서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미사일을 개발하고 제작, 양산 배치하는 일종의 전담실무 총괄기구로 추정된다”며 “북한이 이를 공개적으로 노출했다는 것은 미사일 관련 조직을 체계화된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점을 대외적으로 보여주려는 의도가 큰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번 열병식에서 신무기를 공개할 것으로 전망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전 주한미군 사령관은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이 핵탑재가 가능하다는 신형 순항미사일과 600㎜ 초대형 방사포를 선보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패트릭 크로닌 허드슨연구소 아시아안보 석좌는 고체 연료를 사용하는 ICBM과 새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핵무기를 운반할 수 있는 스텔스 무인기를 선보일 수 있다고 예상했다.

김 위원장은 2012년 집권 이후 열린 총 12회의 열병식 가운데 2014년 7월 27일을 제외하고는 모두 참석했다. 지난해 4월 25일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 기념 열병식을 비롯해 5차례 행사에서는 직접 연설하며 핵무력 강화 등을 강조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김 위원장이 이번에도 연설한다면 대외적 강대강 정면대결과 관련한 메시지에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