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150억·GS칼텍스 100억…'실적 대박' 정유업계 난방비 지원 릴레이

SK에너지 150억·GS칼텍스 100억…'실적 대박' 정유업계 난방비 지원 릴레이

입력
2023.02.09 19:00
21면
구독

전날 현대오일뱅크 100억, 에쓰오일도 10억 지원

서울 시내 한 주유소 전경.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주유소 전경. 연합뉴스


정유업계가 에너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난방비 지원에 나섰다. 지난해 고유가 덕에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린 정유 4사의 지원 총액은 360억 원에 달한다.

①SK에너지가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기부금 150억 원을 한국에너지재단에 기탁한다고 9일 밝혔다. SK에너지와 한국에너지재단은 기부금을 활용해 한부모, 홀몸 어르신, 장애인, 소년·소녀 가정 등을 빠르게 지원하기로 했다. SK에너지 관계자는 "모회사 SK이노베이션과 함께 2017년부터 '1% 행복나눔기금'을 만들어 어려운 이웃을 돕고 있다"고 밝혔다.

같은 날 ②GS칼텍스도 100억 원의 후원금을 한국에너지재단 등에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GS칼텍스는 또 임원진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난방비 5,000만 원에 회사가 마련한 5,000만 원을 더하는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1억 원을 추가 후원한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저소득 가정의 난방비를 비롯해 창호, 문, 단열, 보일러, 조명 등 에너지 효율화에 필요한 물품 및 시설 지원에 쓰일 예정"이라고 했다.

전날 ③현대오일뱅크와 ④에쓰오일(S-OIL)도 에너지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에 각각 100억 원, 10억 원을 기부한다고 발표했다. 정유 4사는 지난해 유가 급등과 정제마진 강세에 힘입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리면서 최근 에너지 비용 대란 속에 홀로 호황을 누린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정치권에서는 야당을 중심으로 정유사들의 초과이익을 환수해 취약계층의 고통을 분담해야 한다며 '횡재세' 도입을 주장하기도 했다.

김형준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