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북송금・백현동・정자동' 수사도 남았다

이재명 '대북송금・백현동・정자동' 수사도 남았다

입력
2023.02.16 20:20
수정
2023.02.16 21:41
2면

대장동·성남FC 의혹 영장 청구 이후에도 수사
수원지검?서울중앙지검?성남지청서 진행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앞서 준비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앞서 준비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검찰이 1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대장동·위례신도시·성남FC 의혹과 관련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쌍방울 대북송금・백현동・정자동 의혹 등 이 대표를 겨냥한 수사는 더 남아 있다. 검찰의 본류 수사는 어느 정도 마무리되고 있지만, 또 다른 혐의로 재차 소환될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남은 수사는 크게 세 가지다. 수원지검의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사건과 성남지청의 정자동 호텔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 그리고 서울중앙지검의 백현동 사업 특혜 의혹 수사다.

이 중에서 대북송금 사건은 수사가 꽤 진척됐다. 수원지검은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은 물론 김 전 회장의 '금고지기'와 '수행비서'까지 구속하면서 핵심 인물들의 신병을 모두 확보했다. 수사가 이 대표의 턱밑까지 온 셈이다. 검찰은 이 대표 측근인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에 대한 조사에도 속도를 붙이고 있다. 검찰은 이 대표가 김 전 회장과 이 전 부지사 등과의 교감하에 대북송금에 관여했다고 보고 제3자 뇌물죄 및 직접 뇌물죄 적용 여부를 검토 중이다.

대장동 의혹과 판박이인 '백현동 특혜 의혹' 수사도 이 대표가 넘어야 할 산이다. 2015년 부동산 개발회사인 아시아디벨로퍼가 이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를 영입한 후 4단계(자연녹지지역→준주거지역)를 상향한 용도 변경을 허가받아 3,000억 원 이상의 이익을 챙겼다는 게 의혹의 골자다.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성남시청과 성남도시개발공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성남시 공무원들을 차례로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수사했던 성남지청은 서울중앙지검에서 넘겨받은 정자동 호텔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2015년 이 대표의 성남시장 재직 당시 사업 시행사가 정자동 시유지에 호텔을 지으면서 용도 변경 등 각종 특혜를 받았다는 게 고발 내용이다. 시행사 측 인사가 이 대표 측근인 정진상 전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가까운 사이로 알려지면서 이 대표 연루 의혹에 불을 지피고 있다.

강지수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