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개척자들 만난 尹 "정부가 든든한 파트너 될 것"

우주개척자들 만난 尹 "정부가 든든한 파트너 될 것"

입력
2023.02.21 16:30
수정
2023.02.21 16:51
구독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꿈과 도전의 뉴스페이스 시대, 우주경제 개척자와의 대화' 행사에 앞서 2022년도 캔위성 경연대회 대학부 최우수상을 받은 이화여대 캔위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꿈과 도전의 뉴스페이스 시대, 우주경제 개척자와의 대화' 행사에 앞서 2022년도 캔위성 경연대회 대학부 최우수상을 받은 이화여대 캔위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서재훈 기자

"우주경제 가능성을 현실로 만들 수 있도록 정부가 여러분의 든든한 파트너가 되겠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미래 우주경제의 주역인 기업인, 연구자, 학생 등 40여 명을 초청해 '우주경제 개척자와의 대화'를 열어 이들의 도전 정신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는 우주를 소재로 한 음반을 낸 가수 윤하도 초청돼 눈길을 끌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찬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우주경제에는 경계가 없고 우리에게 무한한 기회를 열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는 회원국 기준으로 2020년 우주경제가 4,000억 달러의 가치를 창출했다고 평가한다"면서 "우주산업은 다양한 첨단 기술개발에 기여하고 통신 개선, 기상예보, 재난관리 등 인류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저의 핵심 공약인 우주항공청을 최고의 전문가 중심의 연구개발 플랫폼으로 만들겠다"고 거듭 약속했다. 그러면서 "집에 와서 앉으면 우주산업에 대한 생각이 많이 든다"며 "우주항공청 설치는 과기부에서 잘하고 있는지, 용산에서는 수석들과 비서관들이 잘 지원하고 있는지 제 마음이 급하다"고도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우리 한 번 도전해 보자"며 참석자들을 격려했다. 이에 기업인들은 윤 대통령에게 우주 스타트업 특화 지원책과 우주항공청의 조속한 설립, 우주시험 인프라 구축 등을 건의했다.

행사에 앞서 윤 대통령은 우주 스타트업과 각종 경연대회 수상자들이 개발한 소형발사체, 초소형위성, 위성영상분석 소프트웨어, 달탐사 로버 등 전시품도 관람했다.윤 대통령은 달탐사 로버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왜 로봇이라고 안 하고 로버라고 그래요?"라고 물으며 관심을 보였다. 그러자 조남석 무인탐사연구소 대표는 "우주에서 다니는 로봇들을 로버라고 부른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과학계 인사들을 대통령실로 초청해 소통 보폭을 넓혀가고 있다. 지난해 11월 과학기술계 원로들에 이어 지난 1월에는 인공지능(AI), 바이오, 우주 등을 연구하는 젊은 연구자들을 만난 바 있다. 이날 우주 개척인들과의 간담회도 윤 대통령이 특별히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가수 윤하도 참석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윤하가 '혜성' '별의 소멸' 등 우주를 소재로 노래를 만들어 대중문화 차원에서 우주를 알리는 데 기여해 초청했다"고 설명했다.

김지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