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SKT·한화시스템 ②KT·현대차 ③LGU+·카카오…어느 동맹의 UAM이 더 잘 날까

①SKT·한화시스템 ②KT·현대차 ③LGU+·카카오…어느 동맹의 UAM이 더 잘 날까

입력
2023.02.22 15:10
11면
구독

통신3사, 각자 '연합군' 구성해 UAM 경쟁
2024년부터 도심에서 실증사업 계획

통신3사가 미래 먹거리 도심항공교통(UAM) 기술 개발을 위한 실증사업에 본격 참여한다. 이들은 기존 통신사업을 바탕으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업들과 연합체를 꾸렸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대형 통신 3개사가 도심항공교통(UAM) 사업을 미래 먹거리로 꼽고 초반 경쟁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려 팔을 걷어붙였다. 특히 시너지를 내기 위해 다채로운 분야의 대기업들을 짝꿍으로 맞아 손잡았다.


정부, UAM 실증사업 돌입


국토교통부와 통신3사는 22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그랜드챌린지(K UAM GC) 실증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 업무협약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KT 제공


통신3사는 22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그랜드챌린지(K UAM GC) 실증사업 업무협약식에 나란히 참석했다. UAM은 전기로 전원을 공급해 수직으로 이착륙하는 전기수직이착륙기를 바탕으로 한 항공 이동 서비스다. 도심에서 활주로 없이도 뜨고 내리는 것이 가능해 기술 정도에 따라 택배나 음식 배달은 물론 사람을 실어 나를 수도 있다.

UAM은 이제 막 싹을 틔우기 시작한 미래 기술이다. 국내에선 정부를 중심으로 기술개발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이번 실증사업은 산악지대가 많은 한국의 지형과 도심에 알맞은 UAM 개발 방향을 찾고, 실질적 상업화 모델을 탐색하기 위한 것이다. 통신사들은 1차적으로 UAM 기술 전반을 검증받고 2024년부터 도심 지역에서 UAM 기술을 쓸 수 있을지 따져본다.



통신3사, 연합군 구성해 경쟁


통신3사는 UAM 사업에 도전하기 위해 각각 연합군을 구성했다. 지난달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23'의 SK그룹관에서 관람객들이 UAM을 체험하는 모습. 연합뉴스 제공


통신3사는 각각 UAM 사업에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업들과 연합체를 꾸렸다. 자신들이 보유한 통신기술을 중심으로 기체 제작 능력과 내비게이션 같은 소프트웨어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SK텔레콤은 한국공항공사·한화시스템과 손잡았다. SK텔레콤은 UAM 기체가 운항할 때 필요한 통신기술을 제공한다. 공항공사는 공항 건설과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UAM 전용 이착륙장 설계에 힘을 보탠다. 한화시스템은 UAM 관제와 교통관리 시스템을 마련할 계획이다.

KT는 현대자동차그룹·현대건설과 팀을 꾸렸다. 현대차의 차량 제조기술을 바탕으로 UAM 기체 제작 역량을 확보하고 UAM과 승용차, 버스, 택시 등 다양한 이동수단을 연계하는 방안을 연구한다. 현대건설의 다양한 건축 기술을 접목해 UAM 운영에 필요한 시설물 확보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카카오그룹의 교통사업을 전담하는 카카오모빌리티와 같은 편이 됐다. GS건설과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도 함께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택시 등 기존 육상교통 서비스에서 확보한 교통 관리 및 데이터 처리 역량을 UAM에 제공할 예정이다.



'800조 원' UAM 시장 잡아라


세계 UAM 시장이 800조 원 규모로 급격히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통신사들의 기술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LG유플러스가 23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23 드론쇼 코리아에 설치한 UAM 부스. LG유플러스 제공


통신사들이 국내 대표 기업들과 동맹을 맺고 UAM 사업에 뛰어들면서 국내 산업계 전체에 미칠 파급력도 커졌다. 국토부는 전 세계 UAM 시장 규모가 2025년 109억 달러(약 14조 원), 2030년 615억 달러(약 80조 원), 2040년 6,090억 달러(794조 원) 수준까지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장 성장성이 큰 만큼 기업들의 투자 규모와 인력 투입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 통신사들은 23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드론쇼 코리아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에서도 주요 UAM 기술을 뽐낼 계획이다.

송주용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