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지지율 37%, 2주 연속 상승···노조 대응 효과[갤럽]

尹대통령 지지율 37%, 2주 연속 상승··· 노조 대응 효과[갤럽]

입력
2023.02.24 13:48
수정
2023.02.24 13:56
구독

한국갤럽, 21~23일 성인 1,000명 조사
긍정평가 37%... 이유로 노조대응 많이 꼽아
부정평가 56%... 2%포인트↓

21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생방송으로 시청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아직도 건설 현장에서는 기득권 강성노조가 금품요구, 채용강요, 공사방해와 같은 불법행위를 공공연하게 자행하고 있다"며 건설 현장의 불법, 부당행위 근절 대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뉴스1

21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생방송으로 시청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아직도 건설 현장에서는 기득권 강성노조가 금품요구, 채용강요, 공사방해와 같은 불법행위를 공공연하게 자행하고 있다"며 건설 현장의 불법, 부당행위 근절 대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2주 연속 오르며 37%를 나타냈다. 노조의 기득권과 나쁜 관행을 손 보려는 이른바 '노조와의 전쟁'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갤럽이 21~23일(2월 4주차)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4일 발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95% 신뢰수준 ±3.1%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 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는 37%,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6%로 나타났다. 직전 조사(2월 2주차) 보다 긍정평가는 2%포인트 올랐고, 부정평가는 2% 포인트 내렸다.

긍정평가 이유는 노조 대응(24%), 공정·정의·원칙(8%), 경제·민생(7%), 외교(5%), 국방·안보(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부정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물가(18%), 외교(10%), 독단적·일방적(9%), 경험·자질 부족·무능함(5%), 이재명 수사(4%), 검찰 개혁 안 됨(4%), 통합·협치 부족(4%), 전반적으로 잘못한다(이상 4%) 등의 순으로 꼽혔다.

한국갤럽은 "긍정 평가 이유에서는 노조 대응이 늘어, 주초 대통령의 건설노조 겨냥 발언 등이 기존 지지층에게 강한 인상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설 이후 경제 민생 물가가 계속 1순위에 올라 있고, 한때 불거졌던 독단·당무 개입 관련 지적은 잦아든 대신 지난주보다 '이재명 수사' 언급이 늘었다"고 분석했다.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37%·민주당34%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한국갤럽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한국갤럽

앞서 21일 윤 대통령은 "노동개혁의 출발점은 노조 회계의 투명성 강화"라며 "임기 내 건설 현장의 갈취·폭력행위는 반드시 뿌리 뽑겠다"고 강조했다.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7%로 직전 조사와 같았고, 더불어민주당은 4%포인트 오른 34%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24%, 정의당은 4%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한 설문에서는 '구속 수사해야 한다'는 응답이 49%, '안 된다'는 41%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민식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