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잘되는 공간을 연구해요" 공간 경험을 연구하는 사람들

"일 잘되는 공간을 연구해요" 공간 경험을 연구하는 사람들

입력
2023.03.04 13:00

분산 사무실 스타트업 알리콘 체험기 2회

서울 정동에 위치한 알리콘의 공간 R&D센터 직원들이 새로운 공간 경험을 개발하기 위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손서영 인턴기자

서울 정동에 위치한 알리콘의 공간 R&D센터 직원들이 새로운 공간 경험을 개발하기 위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손서영 인턴기자

원격 근무하는 사람들에게 집 근처에서 편하게 일할 수 있도록 분산 업무 공간 '집무실'을 제공하는 신생기업(스타트업) 알리콘은 독특한 조직을 운영합니다. 서울 정동에 위치한 알리콘의 공간 연구개발(R&D) 센터는 일이 잘되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공간 경험을 연구합니다.

공간 경험이란 공간에서 시각, 촉각, 후각 등으로 경험할 수 있는 것들을 말합니다. 공간 연구개발 센터에서 공간 경험을 연구하는 공간플랫폼경험(SPX)팀은 항상 집무실과 동일한 환경을 유지하며 집무실의 음악, 향기, 온도와 습도 등을 체험하고 업무에 집중하는 데 방해가 되는 요소들을 수정합니다.

그 결과 집무실 전 지점에서 피로를 느끼는 오후 3~4시 사이에 졸음을 떨쳐 낼 수 있도록 팝송을 내보냅니다. 그 외 시간에 재즈와 귀에 자극을 주지 않는 자연스러운 소음(핑크 노이즈)을 틀어 줍니다.

센터는 매일 집무실에서 흘러나오는 향까지 개발합니다. 집무실을 상징하는 대표 향으로 떠오른 '워크 라운지 센트' 개발에 참여한 오휘령 프로젝트 매니저(PM)는 향수 개발 수업까지 들었습니다. "1일 향수 학교에 가서 향 배합법을 배웠어요. 편안하고 집중하기 좋은 향을 찾기 위해 책도 많이 읽고 시장에서 향료를 사서 일일이 맡아보고 조합했죠."

연구원들은 집중력 향상에 초점을 맞춰 향을 개발했습니다. "동료들과 많은 논의를 거쳐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집중에 도움이 되는 향의 비율을 완성했어요. 바닐라향은 부드럽지만 너무 많이 들어가면 역해요. 이를 완화하기 위해 우드향과 오렌지향을 가미했죠."


정형석 알리콘 CDO가 공간 R&D 센터에서 공간 경험 개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손서영 인턴기자

정형석 알리콘 CDO가 공간 R&D 센터에서 공간 경험 개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손서영 인턴기자

공간 경험 연구를 총괄하는 정형석 최고디자인책임자(CDO)는 공간 경험 구성이 실내 디자인과 다르다고 말합니다. "사람들은 예측하지 못한 환경에 놓이는 걸 좋아하지 않아요. 그래서 각 지점별 특색을 살려 실내 환경을 다르게 디자인했지만 일 잘되는 경험만큼은 모든 지점에 똑같이 적용해요. 사람들의 다양한 성향을 고려해 가구들을 적재적소에 배치하고 집무실에서 경험할 수 있는 향, 음악 등을 통일하죠."

정 CDO는 더 나은 공간 경험을 제공하려고 'MVP' 기법을 활용합니다. "소프트웨어 개발에 주로 쓰이는 MVP는 목적 달성을 위해 최소한 핵심 기능만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하는 방식이에요. 이 과정을 반복하면 조금씩 더 나은 방향으로 개선할 수 있죠.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은 마주 보는 사람보다 옆에 있거나 대각선 방향 사람과 더 많이, 편하게 소통해요. 그래서 탁자를 사이에 두고 의자를 배치할 때도 이런 것들을 고려해 조금씩 계속 위치를 바꿔보죠. 이런 방식을 활용해 집무실 이용자들의 경험을 개선하고 있어요."

마침 SPX팀의 '룸 서비스' 기획 회의가 열려 참석해 봤습니다. 서울 공덕점에 시험 도입된 룸 서비스는 이용자가 자유롭게 음식을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팀원들은 룸 서비스 경험을 다른 지점까지 확대하기 위해 안내문 크기와 디자인, 문구까지 세심하게 고민했습니다. SPX팀은 가설에 따라 공간 경험을 제공하고 이용자 반응을 살펴 개선하는 MVP 방식을 따랐습니다. 회의를 해보니 이용 상황을 미리 예측해 아이디어를 내는 일이 어려웠습니다.


정형석 알리콘 CDO와 SPX팀원이 집무실을 상징하는 향기를 개발하고 있다. 알리콘 제공

정형석 알리콘 CDO와 SPX팀원이 집무실을 상징하는 향기를 개발하고 있다. 알리콘 제공

앞으로 정 CDO는 집무실에 물리적 디자인보다 감각으로 느끼는 편안한 경험을 제공하는 일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기술보다 의미가 중요한 경험의 시대입니다. 예쁘고 화려한 디자인보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용자들이 편안하게 느끼는 공간 경험을 구성할 계획입니다."

손서영 인턴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