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전광훈 고소… “공천 대가 50억? 새빨간 거짓말”

황교안, 전광훈 고소… “공천 대가 50억? 새빨간 거짓말”

입력
2023.03.03 11:30
수정
2023.03.03 14:18
구독

길거리 투쟁 동지... 전대 입장 갈려 결별 모양새
“분노 끓어올라, 비방·거짓말 추가 고소할 것”

황교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2일 경기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3·8 전당대회 서울·인천·경기 합동연설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2일 경기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3·8 전당대회 서울·인천·경기 합동연설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황교안 후보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했다. 당대표 선거를 거치며 문재인 정부 시절 대정부 길거리 투쟁을 함께했던 동지에서 적으로 돌아선 셈이다.

황 후보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천과 관련해 누군가가 '황교안한테 공천 받으려고 돈을 50억을 줬다'고 한다는 어처구니없는 거짓말을 했다"며 서울 종암경찰서에 고소했다고 2일 밝혔다.

황 후보는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 대표를 지냈다. 그는 “저는 지난 총선에서 공천과 관련하여 단돈 1원 한 푼 받은 적이 없다”며 “이번 당대표 선거에서도 '공천에서 돈이 오가지 않는 깨끗한 정치'를 공약으로 내걸었다”고 강조했다.

황 후보는 3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도 자신의 결백을 강조했다. 그는 "정말 말도 안 되는 그런 거짓말을 그렇게 대놓고 하니까 정말 국민들, 특히 교회 교인들이 오해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득표 문제가 아니라 거짓을 저렇게 공공연하게 퍼뜨리는데 가만히 있으면 정말 정의가 아니다"라고 했다.

황 후보는 SNS 글에서 “전 목사의 거짓말과 모함, 정말 도가 지나치다. 분노가 끓어 오른다”며 “앞으로 그동안 전 목사가 저에 대해 갖은 비방과 거짓말을 했던 사실들에 대해 추가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황 후보는 자유한국당 대표였던 2019년 2월 전 목사를 예방하는 등 당시 대정부 투쟁에 공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번 당대표 선거에서는 양측의 입장이 갈리면서 결별하는 모양새다.

앞서 황 후보는 김기현 후보의 ‘울산 KTX 노선 변경을 통한 땅 투기 의혹’을 앞장서 제기했다. 때문에 자신에게 제기되는 의혹에는 더 적극 대처하는 모습을 보이려는 것으로도 풀이된다. 황 후보는 이날 오전에도 기자회견을 열어 김 후보의 관련 의혹을 추가로 제기할 예정이었지만 취소했다.

김청환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