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터치 '싸이버거' 300원 올랐다…주요 제품 평균 6% 인상

맘스터치 '싸이버거' 300원 올랐다…주요 제품 평균 6% 인상

입력
2023.03.03 17:00
구독

43종에 한해 제품별 300~400원 인상
대표제품 싸이버거 4,300원→4,600원

서울의 한 건물 2층에 자리 잡은 맘스터치 매장. 뉴시스

서울의 한 건물 2층에 자리 잡은 맘스터치 매장. 뉴시스


버거 프랜차이즈 맘스터치가 7일부터 버거 제품 가격을 평균 5.7% 인상한다고 3일 밝혔다.

맘스터치 전체 제품 78종 중 43종에 한해 제품별로 평균 300~400원씩 오른다. 이에 따라 시그니처 메뉴인 '싸이버거' 단품은 4,300원에서 4,600원으로, '그릴드비프버거'는 4,900원에서 5,100원으로, 불고기버거는 3,500원에서 3,900원으로 가격이 조정된다.

다만 맘스터치는 세트 메뉴에 포함된 탄산음료와 감자튀김 등 인기 사이드 메뉴와 '후라이드 치킨'(1만6,900원)을 포함한 모든 뼈치킨 가격은 기존 판매가를 유지하기로 했다.

이번 가격 인상은 식재료비, 인건비, 공공요금 등 매장 운영에 필요한 모든 비용이 상승하면서 가맹점주들의 요청이 이어진 데 따라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인상 폭 등은 가맹점주협의회와 협의를 거쳐 확정했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가격 인상에 따른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메뉴 런치할인 등 혜택을 더욱 늘리겠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경쟁사들도 이미 한 차례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맥도날드와 롯데리아는 지난달 주요 제품 가격을 각각 평균 5.4%, 5.1% 인상했다. 가성비 전략을 추구하는 신세계푸드의 노브랜드버거도 지난달 주요 제품 가격을 평균 4.8% 올렸다.

이소라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