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면접 앞둔 KT 대표 후보 4인...여권 압박 속 '구현모 디지코' 넘어설까

최종 면접 앞둔 KT 대표 후보 4인...여권의 압박 속 '구현모의 디지코' 넘어설까

입력
2023.03.05 17:00
수정
2023.03.05 18:33
14면
구독

KT, 7일 CEO 최종 후보자 선출
KT 출신 1차 후보자 선출에
대통령실·국민의힘 "이권 카르텔" 공격
후보자 동반사퇴·재경선 등 추측 난무
KT "CEO 선출 예정대로 진행"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이 민간통신사 KT의 대표이사 선임 과정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서울 광화문 KT 사옥. 뉴스1 제공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이 민간통신사 KT의 대표이사 선임 과정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서울 광화문 KT 사옥. 뉴스1 제공


국민의힘 인사들이 민간통신사 KT 다음 대표이사(CEO) 선정 절차를 두고 "그들만의 리그", "이권 카르텔"이라고 비판하면서 통신업계 전체가 당혹감에 빠졌다. 특정 후보에겐 '구현모 아바타'라는 비아냥이 쏟아졌고, 후보자들의 경영 역량은 주목조차 받지 못하고 있다. 외풍이 거셀수록 연 매출 25조 원 민간통신사 KT를 이끌 다음 선장의 역량을 뜯어봐야 하는 이유다.


4인 4색 후보들…'포스트 디지코' 전략은


KT는 회사에서 경력을 쌓은 네 명의 1차 후보군을 대상으로 7일 면접을 실시한 뒤 최종 후보를 선출한다. 왼쪽부터 윤경림 그룹 트랜스포메이션(Transformation) 부문장 사장, 신수정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부문장 부사장, 박윤영 전 KT 기업부문장 사장, 임헌문 전 KT 일반고객사업(Mass)총괄 사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KT는 회사에서 경력을 쌓은 네 명의 1차 후보군을 대상으로 7일 면접을 실시한 뒤 최종 후보를 선출한다. 왼쪽부터 윤경림 그룹 트랜스포메이션(Transformation) 부문장 사장, 신수정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부문장 부사장, 박윤영 전 KT 기업부문장 사장, 임헌문 전 KT 일반고객사업(Mass)총괄 사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5일 KT에 따르면 다음 CEO 후보군은 회사 안에서 ①윤경림 KT그룹 트랜스포메이션부문장(사장)과 ②신수정 KT 엔터프라이즈부문장(부사장), 회사 밖에서 ③박윤영 전 KT 기업부문장(사장)과 ④임헌문 전 KT 매스총괄(사장)로 압축됐다. 이들은 모두 1960년대생으로, 7일 오전 최종 후보자를 가리기 위한 면접을 본다. 후보자들은 KT를 어떻게 바꿔나갈 것인지 설명하고 자신만의 강점도 발표할 예정이다.

윤 사장은 현직인 구현모 대표가 제시한 '디지코(DIGICO) 전략' 시즌2를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는다. 그는 회사에서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클라우드, 가상현실(VR) 사업을 지휘했다. 특히 KT 미디어사업을 키워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신드롬에 힘을 보탰다. 윤 사장은 CJ와 현대차에서도 일했다.

신 부사장은 데이터 사업을 더 키울 것으로 예상된다. 구현모 대표 체제에서 금융·홈쇼핑업계에 신사업인 AICC(AI 콜센터)를 집어넣는데 애썼다. 일종의 보안·정보 전문가로 평가받으며 2021년 글로벌데이터 전문기업 엡실론 인수를 이끌었다.

박 전 사장은 인프라 사업에 강점을 보인다. 2019년 구 대표와 마지막까지 대표 자리를 놓고 경쟁을 펼쳤고 KT 재직 당시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같은 대규모 국가 인프라 구축 사업을 이끌었다.

임 전 사장은 유무선 사업 마케팅과 영업에 잔뼈가 굵은 인물로 정체기를 맞은 이동통신 사업을 반등시킬 인물로 기대를 받고 있다. 2014년 KT의 기가인터넷 상품 상용화를 주도했는데 출시 2년이 되지 않은 시점에서 가입자 수 200만 명을 돌파했다.


KT 대표이사 후보 약력 및 강점. 그래픽=김대훈 기자

KT 대표이사 후보 약력 및 강점. 그래픽=김대훈 기자


최종 후보자, 뽑혀도 안 뽑혀도 '첩첩산중'


국민의힘 소속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들이 KT의 대표 선임 과정을 "그들만의 리그"로 규정하며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다. 국회 의사중계시스템 캡처

국민의힘 소속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들이 KT의 대표 선임 과정을 "그들만의 리그"로 규정하며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다. 국회 의사중계시스템 캡처


문제는 KT가 대표이사 최종 후보를 뽑아도 문제, 안 뽑아도 문제라는 점이다. 첫 번째 시나리오는 KT가 7일 정상적으로 최종 후보자를 선출해 이달 말로 예정된 주주총회 안건으로 올리는 경우다. 하지만 대통령실까지 나서서 "공정한 거버넌스(절차)가 필요하다"며 KT를 압박한 만큼, 10% 안팎 지분으로 KT 대주주 자격을 갖고 있는 국민연금이 어떤 후보가 올라와도 부결시킬 것이란 관측이 많다.

두 번째 시나리오는 CEO 선정 절차를 원점으로 돌리는 경우다. 정권 차원 압박이 거세진 이후 일각에선 후보자 네 명의 동반사퇴 가능성까지 나오고 있다. 지난해 12월 최종 후보자가 됐지만 '셀프연임' 비판에 떠밀려 재경선을 결정한 구 대표 사례처럼 경선을 다시 진행할 수도 있다. 다만 민간기업 CEO 인선이 정권 압력으로 백지화될 경우 '관치 경영'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현재 KT는 CEO 선출이 지연되면서 주요 임원 인사는 물론 조직개편조차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이번 대표 경선이 약 한 달 일정이었던 만큼, 다시 경선을 해도 비슷한 시간이 필요하다. 여기에 27일로 예정됐던 주총 일정이 29일로 미뤄질 것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오면서 혼란은 더 커지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재계에선 "차라리 정권에서 후보자를 찍어 내려보내라"는 반발이 커지고 있다. 시민사회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김주호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팀장은 "대통령실과 여당이 유독 KT CEO에 부당한 압력을 가하는 것은 코드에 맞는 인사를 낙하산으로 내려보내려는 것"이라고 의심했다. 이에 KT 측은 "최종 후보자 선출 과정은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며 논란 확산 방지에 나섰다. 주총 일정 연기에 대해선 "공시 전이라 구체적 일정 확인이 어렵다"고 전했다.


KT 대표이사 후보 논의 일지. 그래픽=신동준 기자

KT 대표이사 후보 논의 일지. 그래픽=신동준 기자


송주용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