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림, KT 새 대표이사 최종 후보자에 뽑혀

[속보] 윤경림, KT 새 대표이사 최종 후보자에 뽑혀

입력
2023.03.07 18:09
수정
2023.03.07 18:17
구독

윤경림, KT 대표이사 후보 선출
AI·빅데이터·미디어 등 미래 먹거리 발굴

윤경림 KT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장(사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윤경림 KT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장(사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KT가 다음 대표이사(CEO) 최종후보자로 윤경림 KT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장(사장)을 선출했다. 윤 사장은 1963년 생으로,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KT 미래사업융합추진실장과 글로벌사업 부문장을 지냈다.

윤 사장은 구현모 대표가 제시한 디지코(DIGICO·디지털플랫폼 기업) 전략을 이어갈 적임자로 평가받는다. KT 미디어 사업을 키워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신드롬에 기여했다. 현대차와 CJ가 KT에 투자하는 데 역할을 했고 인공지능(AI)·빅데이터·클라우드 등 신사업 발굴에 강점을 지녔다. 3월 말 주주총회 승인을 통과하면 정식 CEO로 취임한다.

송주용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