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당민주주의 사망선고"... 김기현 대표 선출에 쓴소리

민주당 "정당민주주의 사망선고"... 김기현 대표 선출에 쓴소리

입력
2023.03.08 19:30
구독

대통령실 개입 비판하며 '바지 대표' 평가
정의당도 "대통령 실정에는 쓴소리해야"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8일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기쁨을 표현하고 있다. 고양=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8일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기쁨을 표현하고 있다. 고양=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선출된 8일 더불어민주당은 축하 메시지 대신 날 선 반응을 내놓았다. "국민의힘의 정당민주주의가 사망선고를 받았다"고 비판했다. 전당대회 과정에서 대통령실이 노골적으로 개입한 결과 선출된 당대표라고 지적하며 기대보다 실망감을 드러냈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민의힘 전대 결과 발표 직후 국회 브리핑에서 "어차피 국민의힘 대표는 처음부터 김기현 후보였다. 대통령실이 정한 시나리오대로 김기현 후보가 신임 국민의힘 당대표로 선출된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은 김 대표를 윤석열 대통령의 '대리 대표' '바지 대표'라고 평가절하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친윤석열' 색채 강화를 우려했다. 안 대변인은 "대통령에게 절대적으로 복종하는 여당에 더 이상 기대할 것은 없다"면서 "국민의힘 지도부를 거수기로 세운 채 여당을 좌지우지하며 검찰 기득권당·친일 매국당으로 만들려는 대통령의 폭정을 국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안 대변인은 "민생회복을 위해 정부, 여당, 대통령과 언제든지 대화하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정의당은 김 대표에게 "윤심을 벗어나 민심을 받드는 국민의힘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이정미 대표는 페이스북에 "대통령실의 지속적인 '비윤' '반윤' 후보 솎아내기에서 시작해 막판 정치중립을 어기며 진행된 노골적 선거개입까지, 삼권분립을 흔들고 충성경쟁만을 강요한 이번 선거 과정을 철저히 되돌아보았으면 한다"고 쓴소리를 적었다.

신지혜 기본소득당 대변인은 "윤 대통령 당선 후 지난 1년 동안 여당을 사당화해 온 결실 그 자체"라며 "국민의힘의 새로운 지도부는 대통령 지시 없이는 한 발짝도 못 떼는 허수아비 여당이 되지 말아달라"고 지적했다.


장재진 기자
우태경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