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총선 승리 위해 '삼고초려'도 할 것··· 당직 인선 기준은 실력"

김기현 "총선 승리 위해 '삼고초려'도 할 것··· 당직 인선 기준은 실력"

입력
2023.03.08 19:00
수정
2023.03.08 19:09
구독

김기현 신임 당대표 일문일답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8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에서 당대표로 선출된 후 당기를 흔들고 있다. 고양=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8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에서 당대표로 선출된 후 당기를 흔들고 있다. 고양=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는 8일 취임 일성으로 '통합'을 강조했다. 새 지도부가 친윤석열계를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당직 인선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입김에 세게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연포탕(연대 포용 탕평)'이라는 기본적 원칙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52.93% 득표율 예상했나.

"4명 후보가 경합하는 과정에서 1차 경선에 과반 득표를 얻는 것이 쉽지 않았다. 다른 후보들이 합세해 여러 공세를 펼치는 과정에서 어려움도 있었다. 획기적인 지지로 결선 없이 1차 관문을 통과시켜 주신 것에 깊이 감사드린다. 확고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당 대통합 원칙으로 총선 압승을 이끌겠다."

-'김기현 체제' 당직에 친윤계가 포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당직 인선에 대해 구체적으로 구상한 것은 없다. '연포탕'이라는 기본적 원칙을 지켜나갈 것이다. 인물 등용에 있어서 중요한 기준은 실력이다. 일할 능력이 있다고 생각되고,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 그런 분이라면 삼고초려를 해서라도 모실 것이다."

-야당과의 관계는.

"우리가 소수당이어서 대야 관계에 여러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뚫고 나가는 것도 지도자의 역할이다. 결국 여당의 힘은 국민 여론에서 나온다. 국민의 뜻을 잘 받들고, 민생 살리기 방향이 옳다고 인식해주시면 (그 여론으로) 뒷받침해주실 것으로 믿는다. 그 힘으로 주도권을 장악해 나가겠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는 언제 만나나.

"빠른 시간 내에 이 대표를 포함한 지도부를 찾아뵙고, 의견 구하고 민생 살리기 위한 과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

-가장 먼저 계획한 민생 관련 일정은.

"중요한 것은 일자리다. 어떻게 일자리를 잘 만들고, 청년들에게 꿈을 줄 수 있는 나라를 만들 것인지 생각할 것이다."

-'울산 땅'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계획은.

"15년 전부터 검증에 검증을 거친 사안이라서 필요하다면 얼마든지 조사하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불법은 없다."

김민순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