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프다, 많이 아프다”며 당원과 실시간 대화

이재명 “아프다, 많이 아프다”며 당원과 실시간 대화

입력
2023.03.14 08:30
수정
2023.03.14 16:13
구독

국회 체포동의안 대거 이탈표에 입장 밝힐 듯
이낙연·박지현 탈당 요구, '수박' 색출 움직임에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에 대한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대거 이탈표가 나온 것에 “아프다, 많이 아프다”며 당원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실시간 대화에 나섰다. 당내 '수박'(이 대표 강성 지지층이 비명계를 지칭하는 은어) 색출 움직임과 이 대표가 경기지사 시절 초대 비서실장이었던 전모씨 사망 사건 등에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이 대표는 이날 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당원 여러분과 함께 진솔한 이야기 나누고자 한다"며 "14일 오후 4시 당원존에서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당원존라이브'(당원과의 대화)는 유튜브 채널 '이재명TV'를 통해 생중계된다.

이 대표는 '당원과의 대화' 주제가 △아프다 많이 아프다 △좌표 △색출 △청원에 대한 입장 △4·5재보궐 선거 등이라고 미리 밝혔다.

‘아프다 많이 아프다’를 주제로 한 대화에서 그는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대거 이탈표가 나온 데 소회를 밝히며 지지층 결집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딸들’(개혁의 딸들)의 '수박' 색출 움직임에도 자제를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개딸들이 민주당 국민응답센터(당원 청원게시판)에 이낙연 전 대표,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 축출을 요구한 데 대한 입장도 밝힐 예정이다. 지난 13일 올라온 이 청원은 답변 기준인 30일 이내, 권리당원 5만 명 이상 동의 요건을 충족했다.

지난 9일 경기 성남시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전모씨 사망 사건도 이날 대화에서 거론될 가능성이 있다. 이 대표가 '사법 리스크'에 따른 퇴진 요구에 어떤 입장을 밝힐지도 주목된다. 앞서 비명(비이재명)계인 윤영찬 의원은 전씨 등 이 대표 측근의 잇따른 사망에 이 대표가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해영 전 민주당 최고위원도 “이 대표 같은 사람이 민주당 대표라는 사실에 당원으로서 부끄러움과 참담함을 느낀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김청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