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연장 근로해도 주 60시간 이상은 무리"

윤 대통령 "연장 근로해도 주 60시간 이상은 무리"

입력
2023.03.16 10:06
수정
2023.03.16 14:44
구독

"정부안에 상한 캡을 씌우지 않아서 유감"
대통령실 사흘째 브리핑... 비판 여론 진화

안상훈 대통령실 사회수석이 1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근로시간 개편 방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안상훈 대통령실 사회수석이 1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근로시간 개편 방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대통령실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근로시간 개편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연장 근로를 하더라도 주 60시간 이상은 무리라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안상훈 사회수석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입법예고된 정부안에서 적절한 상한 캡을 씌우지 않은 것에 대해 유감으로 여기고 보완을 지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수석은 또 "정부는 추후 MZ 근로자, 노조 미가입 근로자, 중소기업 근로자 등 현장의 다양한 의견에 대해 보다 세심하게 귀 기울이면서 보완 방안을 마련해 가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이 사흘 연속 '근로시간 개편안 재검토' 방침을 밝힌 배경에는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일주일에 최대 69시간 근무를 허용하는 근로시간 제도 개편안을 두고 MZ 근로자(2030세대)를 중심으로 비판 여론이 가라앉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대통령실은 전날에도 "주당 최대 근로시간은 노동 약자의 여론을 더 세밀히 청취한 뒤 방향을 잡을 것"이라며 '주 69시간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선언했다. 다만 전날까지는 구체적인 근로 상한 시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대통령실 브리핑을 통해 주 60시간이 넘지 않도록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셈이다.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 다수의 참모진이 이날 일본 방문에 나선 상황에서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한 것도 이 같은 비판 여론과 무관치 않다. 대통령실 출입기자단에도 브리핑 시작 10분 전에야 공지됐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원안 수정' 시점과 관련해선 "시간을 못 박고 언제까지 만들겠다는 것은 현장 이야기를 듣고 법안을 보완하라는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급하게 하기보다는 제대로 만드는 데 방점이 찍혀 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과 고용부 사이의 엇박자가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그동안 여러 목소리가 나온 것을 정부가 세밀하게 살펴봐 현장에 더 잘 맞는 법안으로 바꾸겠다는 취지"라고만 답했다. 고용부가 지난 6일 근로시간 개편안을 발표할 당시 '주 최대 69시간 근무' 관련 부분을 명확히 하지 않았다는 게 대통령실의 입장이다.

김지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