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재계 '미래 파트너십 기금' 창설... "전경련 10억원, 게이단렌 1억엔 출연"

[속보] 한일 재계 '미래 파트너십 기금' 창설... "전경련 10억원, 게이단렌 1억엔 출연"

입력
2023.03.16 14:12
수정
2023.03.16 14:18

지난 4일 서울 영등포구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제29회 한일 재계회의에 허창수(앞줄 왼쪽) 전경련 회장과 도쿠라 마사카즈(오른쪽) 게이단렌 회장이 입장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지난 4일 서울 영등포구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제29회 한일 재계회의에 허창수(앞줄 왼쪽) 전경련 회장과 도쿠라 마사카즈(오른쪽) 게이단렌 회장이 입장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한일 재계를 대표하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게이단렌(일본경제단체연합회)이 ‘한일·일한 미래 파트너십 기금’을 함께 창설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날 도쿄 게이단렌 회관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양측은 전경련이 10억 원, 게이단렌이 1억 엔(약 9억8,791만 원)을 각각 출연해 재단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양측은 이후 한일 개별 기업이 추가 출연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유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