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상 담배는 덜 해롭다고? 일반 담배만큼 다양한 유해 물질 포함

액상 담배는 덜 해롭다고? 일반 담배만큼 다양한 유해 물질 포함

입력
2023.03.16 21:29
구독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액상형 유사 담배가 일반 담배만큼 다양한 유해 물질을 포함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 결과, 국제암연구소(IARC) 1군 발암물질로 규정된 비소ㆍ포름알데히드 등 유해 성분이 액상형 유사 담배에서 다량 검출됐다.

유사 담배란 연초의 잎을 원료로 한 담배사업법상 담배와 달리 연초 잎 외에 다른 부분을 원료로 해 피우거나 빨거나 증기로 흡입하거나 씹거나 냄새 맡기에 적합한 상태로 제조한 제품을 말한다.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이 식약처에서 16일 제출받은 '유사 담배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온라인에서 유통되는 유사 담배 제품에서 일반 담배(궐련)에서도 검출된다고 알려진 포름알데히드와 아세트알데히드, 중금속인 비소·크롬 등 유해 성분이 검출됐다.

식약처 실태 조사는 지난 2022년 12월 현재 국내 주요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량이 많은 액상형 유사 담배 21개 제품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니코틴ㆍ포름알데히드ㆍ비소 등 주요 유해 성분(16종)을 검사했으며, 세계보건기구(WHO) 공인 분석법(니코틴) 및 식약처 자체 연구 사업으로 확립된 분석법(기타 15종)을 활용해 검증하는 방법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 IARC 1군 발암물질로 규정된 비소ㆍ포름알데히드를 포함해 아세트알데히드ㆍ아세톤ㆍ프로피온알데히드ㆍ부틸알데히드ㆍ크롬ㆍ니코틴 성분이 21개 제품 중 20개 제품에서 1종 이상 검출됐다.

유해 성분별로 살펴보면, 21개 제품 중 △포름알데히드는 7개 제품에서 검출(검출 범위 1.0~4.1μg/g) △아세트알데히드는 12개 제품에서 검출(검출 범위 0.7~6.8μg/g) △비소는 4개 제품에서 검출(검출 범위 0.031~0.071μg/g)됐다.

최혜영 의원은 “이번 식약처 실태 조사 결과, 국민이 온라인에서 손쉽게 사는 유사 담배에 IARC 1군 발암물질이 검출돼 국민 건강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다”고 했다.

최 의원은 “담배 유해 성분을 분석하고 관리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되지 않아 ‘담배의 유해성 관리에 관한 법률안’을 조속히 통과해 담배 유해 성분 관리 체계를 만들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