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보 안 한' 기시다, 한일 정상회담으로 지지율 상승...정치 득실 '플러스'

'양보 안 한' 기시다, 한일 정상회담으로 지지율 상승...정치 득실 '플러스'

입력
2023.03.20 16:32
수정
2023.03.20 16:40
구독

요미우리 여론조사서 65%가 긍정평가
"한국에 강경했던 연령대 긍정평가 더 높아"
아사히, 마이니치 조사도 긍정평가 압도적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을 한 16일 만찬 후 도쿄 긴자의 경양식점 '렌가이테'로 옮겨 맥주로 건배하고 있다. 도쿄=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을 한 16일 만찬 후 도쿄 긴자의 경양식점 '렌가이테'로 옮겨 맥주로 건배하고 있다. 도쿄=서재훈 기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한일 정상회담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담 이후 지지율이 상승하고, 일본인들이 회담 성과를 호평한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20일 주요 신문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일제 강제동원(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일본 피고기업 대신 한국 정부 산하 재단이 배상한다는 해결책을 이끌어낸 점 △기시다 총리가 사과하지 않은 점 등이 보수적인 일본 유권자들을 안심시켰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17~19일 실시한 조사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답변은 65%에 달했다. 부정 평가는 24%였다. 아사히신문이 18, 19일 실시한 조사에서도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가 각각 63%와 21%였다.

이와 함께 한국 정부가 정상회담을 앞두고 6일 발표한 '제3자 변제'를 골자로 한 일제 강제동원(징용) 해결 방안이 일본 여론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미우리 조사에선 응답자의 58%가, 아사히 조사에선 55%가 한국 해결책을 긍정 평가한다고 답했다. 부정적 평가는 두 조사에서 각각 31%와 28%였다.

기시다의 '하나도 잃지 않은 외교' → 보수층 지지율 상승

지난해 연말 이후 답보 상태였던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요미우리 조사에서는 42%로, 지난달(41%)과 큰 폭의 변동이 없었지만, 아사히(35% →40%), 마이니치(26%→ 33%) 조사에서는 오름세를 보였다.

지지율 상승을 견인한 건 보수층이다. 아사히 조사에서 60대(35%→46%)와 70세 이상(33%→51%)에서 기시다 내각 지지율 상승 폭이 컸다. 20대와 30대에선 지지율이 하락했다. 자민당 지지층의 기시다 내각 지지율 역시 지난달(68%)보다 오른 74%를 기록했다.

기시다 총리가 정상회담에서 끝까지 사과를 하지 않는 등 윤 대통령을 상대로 ‘하나도 잃지 않은 외교’를 한 것이 보수층의 지지를 이끌어낸 것으로 분석된다.

"한일관계 변하지 않을 것" 회의론이 여전히 우세


17일 일본 현지 신문들이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한일정상회담 소식을 전하고 있다. 도쿄=뉴시스

17일 일본 현지 신문들이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한일정상회담 소식을 전하고 있다. 도쿄=뉴시스

각 조사에서 한일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변하지 않을 것"(요미우리 61%, 아사히 57%)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좋아진다"는 응답은 요미우리 조사에선 32%, 아사히 조사에선 37%였다. 이번 정상회담이 당장의 낙관론으로 이어지진 않았다는 뜻이다.

다만 중장년 이상 세대에선 낙관론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요미우리는 “청년 세대보다 한국에 대해 강경한 입장이었던 중장년 이상 세대가 한일관계 개선을 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면서 “윤 대통령의 강제동원 배상 문제 해결책 제시를 비롯한 최근 한국 측의 대응이 중년층 이상에게 ‘서프라이즈’였던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